한국뉴스

비대해진 청와대…장관이 안보인다

by admin posted Apr 12, 20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참모가 정책·인사권‘쥐락펴락’, 남북회담·개헌·수사권조정 등

굵직한 현안 부처 존재감 없고, 교육·쓰레기 등은 혼란만 키워



낮은 정부 선언한 청, 반대 흐름
책임장관 불구 정책주도권 약화
공신 정치인, 줄줄이 낙하산 인사
장관, 권한은 작고 책임은 커
일부 부처는 정책 패싱 논란
대통령 직속 위원회 옥상옥

바람을 가르며 동분서주해야 할 한국정부 부처 장관들이 국민 시야에서 사라졌다. 청와대 참모들이 정책 주도권을 틀어쥐면서 행동반경은 좁아졌다. 정권창출 공신 정치인을 앞세운 잇따른 낙하산 인선으로 고유권한인 인사권도 제대로 행사하지 못하고 있다. 청와대가 만기친람하면서 비대해진 탓이다.

우선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안 보인다. 이달 말 남북 정상회담, 다음달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북한 비핵화를 위해 누구보다 큰 역할을 해야 하는데 드러나지 않는다.

그 자리를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직원들이 고스란히 대체했다. 박상기 법무부 장관도 보기 힘들다. 개헌, 검경 수사권 조정 등 굵직한 현안을 주도해야 하지만 존재감이 없다. 


검찰 패싱 논란이 불거지자 문무일 검찰총장과 회동하는 모습이 화제가 되기도 했다. 소극이다. 대신 조국 민정수석이 클로즈업된다. 조 수석은 헌법개정안을 직접 발표하면서 “청와대 참모들의 책무”라고 갈무리했다. 이낙연 국무총리나 정부 부처가 개입할 여지는 없었다. 

경제부처의 한 관료는 “이번 청와대는 내부결속이 참으로 끈끈하다”며 “대선을 연달아 두 번이나 치르면서 지향점을 공유한 ‘어공(어쩌다 공무원)’들의 목소리에 ‘늘공’은 섞이기 힘든 게 사실”이라고 토로했다. 

언덕에서 굴러내리는 눈뭉치처럼 청와대의 덩치는 점점 커지는 반면 장관과 실무진은 바람 빠진 풍선처럼 왜소해지고 있는, 관료들의 ‘일그러진’ 현실을 빗댄 자조다. 머리는 커지고 몸통은 야위어가면서 비대칭 ‘가분수’ 구조가 만들어지고 있다. 

무기력해진 부처 장관을 질타하는 목소리가 여기저기서 터져 나온다. 

조배숙 민주평화당 대표는 “시민단체 출신 (김은경) 환경부 장관은 최악의 미세먼지와 재활용쓰레기 대란에 전혀 존재감이 없었고 환경대란의 구경꾼이었다”고 꼬집었다. 혼란스러운 교육정책을 내놓은 김상곤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도 마찬가지다. 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는 4일 “취임 1년도 안 된 문재인 정부의 교육정책이 정말 오락가락한다”며 “학부모들의 극심한 불만이 산적해 있다. 교육부 장관을 당장 해임하기 바란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청와대가 문재인 대통령의 높은 지지율 함정에 빠져든 것은 아닐까. 문 대통령의 국정운영 철학은 책임총리와 책임장관이다. 대선 공약이다. 하지만 정부 부처 실무진 사이에서는 “청와대가 너무 많은 것을 쥐고 놓아주려 하지 않는다”는 푸념이 나온다. 청와대 참모진이 A부터 Z까지 모두 챙기려는 데 대한 불만이다. 

대통령 직속 위원회도 우후죽순처럼 생겼다. 100대 국정과제를 관리하는 정책기획위원회를 비롯해 일자리위원회·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4차산업혁명위원회 등 10개가 넘는다. 위원회와 정부 부처 간 역할이 중복되거나 조율되지 않은 정책이 빈번하게 발표되는 것도 이 때문이다. 

일각에서는 청와대와 실세 위원회가 부처 고유업무까지 간섭하면서 옥상옥 권력이 생기고 있다는 비판의 목소리까지 나온다. 서울경제신문 펠로(자문단)인 김용철 부산대 교수는 “지금은 청와대에 쏠린 권한을 총리와 장관에게 돌려줘야 할 때”라며 “집권 2년차부터는 장관들이 현장의 목소리를 반영해 국민 눈높이에 맞는 정책을 수립·추진하도록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낮은’ 청와대를 국민들에게 약속했다. 그러나 1년 동안의 정책수립과 인사실태를 들여다보면 ‘높은’ 청와대다. 청와대는 야4당이 이구동성으로 권력 내려놓기를 주장하는 이유를 곰곰이 되짚어봐야 한다. 

<서울경제 서정명 정치부장 기자>

?

  1. 앨라배마한인회 새 연합회장에 안순해씨

    전 몽고메리 회장 2년 임기 연합회장에    안순해 전 몽고메리 한인회장이 앨라배마한인회연합회 신임회장에 선출됐다. 앨라배마한인회연합회는 지난 17일 조지아...
    Date2018.11.21 Category앨라배마
    Read More
  2. "골프대회로 아웃돕기 성금 모았어요"

    몽고메리한인회 주최, 손영락씨 챔피언 올라    몽고메리 한인회(회장 박민성)가 주최한 제1회 카멜리아컵 골프대회가 지난 17일 애로헤드 컨츄리 클럽에서 열려 ...
    Date2018.11.21 Category앨라배마
    Read More
  3. No Image

    대형 '계파동' 터졌다... 피해액 300만 달러

    피해자수 최소 30~40명 정도 계주 윤창호씨 이달 초 잠적 앨라배마 등서도 피해자 속출 피해자들 "사기극"수사의뢰 한인사회에 대규모 계 피해사건이 발생해 피해...
    Date2018.11.16 Category앨라배마
    Read More
  4. No Image

    명문대 조기전형 경쟁률 더 높아져

     올해 명문대 조기전형도 좁은 문이 될 것으로 보인다. 아이비리그의 하나인 예일대는 14일 2019년 가을학기 입학 조기전형 지원자수가 총 6,020명으로 전년 대비...
    Date2018.11.15 Category미국뉴스
    Read More
  5. 청소년흡연 주범‘향기 나는 전자담배’규제

     판매 성인시설 제한 등 FDA 조만간 발표할 듯     연방 식품의약청(FDA)이 청소년 흡연을 부추길 수 있는 ‘향기나는 담배’에 대한 규제에 나선다. 스콧 고틀립 F...
    Date2018.11.15 Category미국뉴스
    Read More
  6. No Image

    “미^중 관세전쟁, 내년 물건값 오를수도”

      “올해가 가기 전에 더 많이 구입하세요. 내년부터 물건가격이 오를 수 있습니다” 본격적인 연말샤핑 대목을 앞두고 대형 소매업체들이 미국과 중국간 관세전쟁...
    Date2018.11.15 Category경제/부동산
    Read More
  7. No Image

    30대그룹 중 일자리 창출 1위는 CJ

    한국 30대 그룹 가운데 CJ가 최근 1년간 일자리를 가장 많이 늘린 것으로 나타났다. 주력 계열사가 전세계 메모리 반도체 시장의 ‘슈퍼 호황’ 덕분에 나란히 사상...
    Date2018.11.15 Category경제/부동산
    Read More
  8. 좀 더 여유로운 공간을 위해 얼마나 지불할 수 있을까?

     ‘프리미엄 이코노미’좌석, 항공사들 사이에서 인기 더 넓은 공간, 운임도 비즈니스 클래스보다 저렴해     항공사들이 운영하는 이코노미 좌석이 장거리 노선인 ...
    Date2018.11.15 Category경제/부동산
    Read More
  9. No Image

    메디캘·푸드스탬프 받았어도 시민권 취득에는 영향 없어

     ■ 문답으로 본 공적부조 4개 비현금성 수혜 전력 개정안 심사대상서 빠져 법 공포 후 중단해도 돼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공적 부조(public charge) 수혜자...
    Date2018.11.15 Category이민/비자
    Read More
  10. No Image

    연말 구직자 노린 ID 사기 요주의

     월마트·타겟 등 이메일처럼 가장 개인정보 빼내   연말 샤핑시즌 개막을 알리는 블랙 프라이데이(11월23일)를 앞두고 구직자들에게 ‘대형 소매체인이 바쁜 연말...
    Date2018.11.15 Category미국뉴스
    Read More
  11. 2019 기아 포르테 남서부 라이프스타일상

    29일 개막 LA오토쇼 '3세대 쏘울' 전시 기아차의 2019년형 포르테가 올해의 남서부 라이프스타일 차량에 선정됐다. 2019 올뉴 포르테 컴팩트 세단은 애리조나주 ...
    Date2018.11.14 Category경제/부동산
    Read More
  12. No Image

    새벽 한인 주점서 총격사건... 한인 포함 2명 사망

    10일 둘루스 프라임 &그릴바서 숨진 한인은 주점 공동 소유주 LA출신 고인 추모물결 이어져  경찰, 20대 총격용의자 공개수배 10일 새벽 둘루스 한인 주점에...
    Date2018.11.14 Category앨라배마
    Read More
  13. No Image

    증오범죄 지난해 17% 급증

     미 전국 7,175건 발생 최근 3년새 급격히 증가   지난해 미 전역의 증오범죄 발생률이 17%나 급증한 것으로 나타나 한인들의 경각심이 요구되고 있다. 13일 연방...
    Date2018.11.14 Category미국뉴스
    Read More
  14. 가주 차 보험료 전국 7번째 높아

     캘리포니아주의 자동차 보험료가 전국에서 7번째로 높은 수준으로 조사됐다. 인슈어 닷컴(insure.com)이 최근 발표한 전국 연평균 보험료 데이터에 따르면 전국 ...
    Date2018.11.14 Category미국뉴스
    Read More
  15. No Image

    항생제 내성 미해결 땐2050년 연 1천만명 사망

     세계적으로 항생제 내성 문제를 해결하지 못하면 2050년에는 연간 1천만명에 달하는 감염병 사망자가 나올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김성민 대한항균요법학회 회...
    Date2018.11.14 Category문화/생활
    Read More
  16. No Image

    미국 유학 갈수록 인기 시들

     반이민 정서 여파 외국학생 등록 감소세     외국인 유학생들이 가장 선호해온 미 대학들의 인기가 예전 같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거의 매년 두 자리 수를 이...
    Date2018.11.14 Category미국뉴스
    Read More
  17. 취업 1순위 영주권문호 12주 앞당겨져

     12월 영주권 문호 우선일자가 소폭 진전에 그쳤다. 국무부가 13일 발표한 12월 영주권 문호에서 가족이민은 전 순위에 걸쳐 2주에서 6주까지 우선일자가 진전됐...
    Date2018.11.14 Category이민/비자
    Read More
  18. No Image

    한국서‘구매대행 부탁’곤혹

     블랙 프라이데이 앞 쇄도 자칫 세금폭탄 맞을 수도   LA 한인타운에 거주하는 한인 이모(31·여)씨는 요즘 한국에 거주하는 가족 및 친구들 부탁으로 스트레스가 ...
    Date2018.11.14 Category미주한인
    Read More
  19. No Image

    이민구치소 수감자‘17년 만에 최대’

     트럼프 행정부의 이민단속으로 미 전국 이민구치소에 수감 중인 추방대상자가 17년 만에 최대 인원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CNN 방송은 연방 이민세관단...
    Date2018.11.14 Category이민/비자
    Read More
  20. No Image

    “사람 치약으로 개 이빨 닦지 마세요”

     반려견에게서 입 냄새가 날 때, 자신이 쓰던 치약을 꺼내 이빨을 닦아주는 견주들이 있다. 그러나 사람이 쓰는 치약에 들어있는 불소와 가끔씩 그 치약들에 포함...
    Date2018.11.14 Category문화/생활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369 Next ›
/ 369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