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뉴스

은퇴저축 없는 40대, 지금 시작해도 늦지 않다

■ 앞으로 남은 20년을 위한 조언

by 실장님 posted Oct 03, 20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미국인들의 은퇴 대비 저축 비율이 우려스런 수준임은 더 이상 비밀이 아니다. 보통 20~30대에는 은퇴 저축에 무관심하다. 하지만 40대에도 저축이 없다면 큰 문제다. 44~49세 미국인들의 평균 저축금은 8만1,000달러다. 하지만 한푼도 모아 두지 않은 40대도 상당수에 달한다. 다음은 은퇴 저축을 하지 못한 40대를 위한 조언이다. 

 

 

주거비·식비 등 지출 줄여
매달 일정액 저축은 기본

부업으로 별도 수입 만들고
필요하면 은퇴 연령 늦춰야

 

■ 늦이 않았다
인생의 황금기인 40대를 살면서도 은퇴를 대비해 어떠한 저축도 하지 못했다면 심각하게 생각해야 할 문제다. 그렇다고 자책하거나 실망할 필요는 없다. 앞으로 돈을 모아둘 수 있는 시간이 충분하게 남아있기 때문이다.
우선 버젯을 세운다. 버젯을 만들고 가계부를 적어가며 매달 벌어들인 수입이 어디로 흘러 가는지 한눈에 파악하는 것이다.
다음은 저축이다. 지출을 점검하고 불필요한 부분을 제거해 저축금을 마련한다. 이 저축금을 꾸준히 은퇴 플랜에 투자해 불려나가면 된다.
47세인데 저축금이 없다고 생각해보자. 만기 은퇴 연령 67세까지 일을 하고 싶다면 20년이란 시간이 아직 남아 있다.
앞으로 20년동안 매달 600달러씩 은퇴 플랜에 저축하고 매년 7%씩의 수익을 올린다면 67세 만기 은퇴 연령에는 30만 달러로 불어날 수 있다.
저축을 조금 늘려 800달러를 모은다면 거의 40만 달러를 손에 넣을 수 있다.
은퇴 후 이정도의 돈을 가지고 부유하다고 할 수는 없을 것이다. 하지만 소셜시큐리티 연금과 같은 기타 수입과 합친다면 노년에 감당해야 할 지출과 안정된 생활을 안락하게 유지할 수 있는 수준은 충분히 될 것이다.

■ 허리띠를 졸라맨다
수입이 충분해 여윳돈이 생겨야 저축한다는 생각은 버려라. 이런 생각을 가지고 있다면 결코 은퇴를 대비해 돈을 모을 수 없다.
매달 버는 수입을 일상 생활비로 모두 지출한다면 돈을 모을 기회는 영영 찾아오지 않는다. 가계부를 잘 들여다보고 지출을 줄일 수 있는 부분을 찾아본다. 필요하다면 주거비를 낮춘다. 큰 집에서 작은집으로 큰 아파트에서 평수가 작은 아파트로 옮기고 매달 500달러를 저축하면 1년에 6,000달러는 은퇴를 대비해 떼어둘 수 있다.
막연하게 “나중에 어떻게 되겠지”라는 생각은 버려야 한다. 절대 모으지 못한다.
물론 누구나 지출을 줄여 저축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버는 돈으로 먹고 살기도 빠듯한 사람도 많다. 이런 경우라도 기회는 있다. 수입을 더 늘릴 수 있는 방법을 찾는다.
모든 사람들이 고 소득을 올리지는 못한다. 하지만 소득이 낮다면 늘릴 수 있는 방법도 열심히 찾아봐야 한다.
은퇴 자금을 모아 두지 못했다고 해서 고용주가 급여를 올려주는 일은 흔치 않다. 이런 행운의 직장에 다니지 사람이 얼마나 될까.
남탓 하지 말고 사이드 잡을 잡는다. 밤시간 아르바이트도 좋다. 게을러서 그렇지 일자리가 없어서 돈을 못 번다는 말은 미국에서 통할지 않는다.
실제 사이드 잡을 갖고 있는 미국인들의 14%가 은퇴 저축을 늘리기 위해 일을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따라서 은퇴 준비가 되어 있지 않거나 은퇴 후 안락한 생활을 원한다면 별도의 수입원을 만들어라.

■은퇴를 늦추고 일을 더 오래한다.
40대가 됐는데도 은퇴를 대비해 모아둔 돈이 없다면 은퇴를 늦추는 것도 한 방법이다.
은퇴를 미루면 노년의 수입이 더 늘어날 것이고 은퇴를 대비해 모아둔 돈을 일찍 찾아 쓰지 않아도 된다. 특히 연방정부에서 주는 최고의 선물인 소셜 연금을 가능한 늦게 신청해 최대한 많이 받을 수도 있다.
47세부터 매달 800달러씩 매년 7% 수익을 본다고 가정해 20년동안 모아두면 40만 달러가 된다고 앞서 설명했다. 그런데 5년을 더 일을 한다면 60만7,000달러로 불어날 것이다.
많은 사람들이 아직 충분히 돈을 모을 시간이 있는데 벌써 은퇴를 미룰 생각까지 할 필요가 있느냐고 반문할 수도 있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비교적 젊은 나이부터 스스로 일을 더 오래하겠다는 마음을 가져야 심리적으로 은퇴를 미루는 일이 가능해 진다고 조언한다.
40대에 은퇴 대비 저축금이 없다면 결코 좋은 징조는 아니다.
인간은 나이가 들수록 쇠약해지기 마련이다. 건강이 허락한다면 더 오래 일을 하겠지만 그렇지 못한 경우도 있다.
전문가들은 심리적으로 재정적 스트레스를 피하기 위해서라도 일을 더 오래하겠다고 생각해 두는 것이 무엇 보다도 중요하다는 것이다.
이런 마음가짐이 없다면 50대에 들어서도 역시 은퇴 대비 저축금 한푼 없이 허송 세월을 보내게 될 것이다.
<김정섭 기자>

 40대에 접어 들어서도 은퇴 저축을 한푼도 하지 않는 미국인들이 많다. 참고로 40대의 평균 저축금은 8만1,000달러다. <Glenn Harvey/The New York Times>

?

  1. 히말라야 원정대 한국인 5명 숨져

     14좌 무산소 완등 김창호 대장 포함   한국인 최초로 무산소 히말라야 8,000m급 14좌 완등에 성공한 김창호(49·사진) 대장을 포함한 한국인 5명과 네팔 현지인 ...
    Date2018.10.15 Category한국뉴스
    Read More
  2. 전인지 2년만에 우승 KEB 하나은행 챔피언십

     전인지(24)가 14일(한국시간) 한국 인천 스카이72 골프클럽 오션 코스(파72)에서 막을 내린 LPGA 투어 KEB 하나은행 챔피언십에서 최종합계 16언더파 272타를 기...
    Date2018.10.14 Category연예/스포츠
    Read More
  3. 허리케인 마이클에 플로리다‘쑥대밭’

     남부 3개주에 직격탄 최소 6명 사망 등 피해 지붕 뚫고 기둥 날아와   미 남동부에 상륙한 초강력 허리케인 ‘마이클’이 엄청난 위력의 강풍과 폭우를 동반한 채 ...
    Date2018.10.12 Category미국뉴스
    Read More
  4. 방탄소년단, 아메리칸뮤직어워즈 수상… “한국그룹 최초”

      ‘2018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에서 ‘페이보릿 소셜 아티스트’ 상을 받은 방탄소년단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 유튜브 캡처]   그룹 방탄소년단이 한국 그룹 최초로...
    Date2018.10.11 Category연예/스포츠
    Read More
  5. 아이유, 오늘 저녁에 듣고 보세요 ‘삐삐’

      가수 아이유(25)[서울=뉴시스]   가수 아이유(25)가 10일(이하 한국시간기준) 오후 6시 데뷔 10주년 기념 디지털싱글 '삐삐' 음원과 뮤직비디오를 공개한다. 아...
    Date2018.10.11 Category연예
    Read More
  6. 양예원 “전국민이 꽃뱀이라고…평범하게 살고파”…공개 법정증언

      서부지법에 출석한 양예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3년 전 피팅모델 활동 중 겪었다는 성추행과 사진 유출 피해를 주장한 유튜버 양예원 씨가 법정에서 고통을 ...
    Date2018.10.11 Category연예
    Read More
  7. 블랙핑크, MTV 저팬서 최우수 댄스비디오상 수상

      블랙핑크 [YG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블랙핑크가 'MTV 비디오 뮤직 어워즈 저팬 2018'에서 최우수 댄스 비디오상을 받았다고 11일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가 ...
    Date2018.10.11 Category연예
    Read More
  8. No Image

    방탄소년단‘타임’표지 장식

     그룹 방탄소년단이 한국 그룹 최초로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에서 수상했다. 또 ‘차세대 리더’를 다룬 시사주간지 타임의 글로벌판(사진) 표지를 장식한다. 방탄...
    Date2018.10.11 Category연예/스포츠
    Read More
  9. No Image

    긴급연락처 절반이‘불통’

     24시간 응대 규정 불구 사건사고 대응 부실 우려   한국인 여행객이나 재외국민들이 사건사고 발생시 응급조력을 받기 위해 이용하는 관할지역 총영사관의 긴급...
    Date2018.10.11 Category한국뉴스
    Read More
  10. No Image

    외교예산 사적 용도로‘펑펑’

     외교네트웍 구축비 전용 부적절 사용 사례 드러나   전 세계 재외공관 소속 외교관들의 외교역량 강화를 위해 책정된 ‘외교 네트웍 구축비’ 예산이 정해진 목적...
    Date2018.10.11 Category한국뉴스
    Read More
  11. No Image

    “잃어버린 지갑 돌려주겠다” 이민국, 나온 불체자 체포

     불법체류자가 잃어버린 지갑을 습득한 연방 이민당국이 지갑 주인에게 전화를 걸어 돌려주겠다며 만나자고 한 뒤 체포한 일이 뒤늦게 알려졌다. 플로리다주 노스...
    Date2018.10.11 Category이민/비자
    Read More
  12. No Image

    허리케인‘플로렌스’지난 후 거대 모기 출현

    지난 달 허리케인 ‘플로렌스’가 휩쓸고 지나간 노스캐롤라이나주 전역에서 길이가 1센트 동전 지름만한 거대 모기가 출현하고 있다고 CNN방송이 보도했다. 이 모...
    Date2018.10.11 Category미국뉴스
    Read More
  13. No Image

    미 신생아 5명 중 1명 ‘우리 엄마는 이민자

     이민자 여성 출산아기 연 79만명으로 19.9% 샌호세 55%로 대도시 최고… LA 40%로 4위   미국 신생아 5명 중 1명이 이민자 가정에서 태어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
    Date2018.10.11 Category이민/비자
    Read More
  14. No Image

    직지·팔만대장경·한글 반크 SNS 홍보 돌입

     사이버 외교사절단 반크는 직지심체요절(직지)과 팔만대장경, 한글, 혼일강리역대국도지도 등 4개의 한국의 유산을 홍보하는 8분32초 분량의 영상을 제작해 유튜...
    Date2018.10.11 Category한국뉴스
    Read More
  15. No Image

    영주권 취득제한, 향후 복지수혜 가능성 중요

     ■ ‘공적 부조’규정 궁금증 풀이 수혜전력 있어도 재산·연소득 많으면 유리 교육수준·건강상태·나이 등 종합 고려도   ‘공적부조’(Public Charge) 수혜자에 대한 ...
    Date2018.10.10 Category이민/비자
    Read More
  16. <사진>초강력 허리케인 ‘마이클’ 3개주 강타

        26년만에 가장 센 규모의 초강력 허리케인‘마이클’이 10일 동남부 플로리다에 상륙하면서 피해가 현실화하고 있다. 국립허리케인센터(NHC)에 따르면 최고 풍...
    Date2018.10.10 Category미국뉴스
    Read More
  17. No Image

    ‘여권 갱신 서두르세요’문자 왔네

     한국정부‘유효기간 만료 알림 서비스’시행 6개월 전 발송… 미주 한인 등 재외국민은 제외   앞으로 한국 국적자들은 여권의 유효기간이 만료되는 것을 알지 못하...
    Date2018.10.10 Category미주한인
    Read More
  18. No Image

    노후대비‘은퇴 늦추기’뚜렷

     대졸자 은퇴연령 65.7세 고졸보다 평균 3년 늦어   미국에서 노후 대비 등으로 은퇴연령을 늦추려는 경향이 뚜렷해지면서, 65세 이상 취업률이 1962년 이후 56년...
    Date2018.10.10 Category미국뉴스
    Read More
  19. No Image

    ‘대입 소수계 우대정책’폐지 가능성 ↑

     캐버노 대법관 공식취임 연방대법 보수화 기울어 대학들 정책변경 촉각   “캐버노 대법관 임명으로 앞으로 2년 내로 미 주요 대학들의 소수계 입학 우대정책(aff...
    Date2018.10.10 Category교육
    Read More
  20. No Image

    옐로스톤 간헐천 분출

     미국의 명승지인 옐로스톤 국립공원에 있는 이어스프링 간헐천이 용솟음치면서 무려 80여 년 전에 관광객들이 던진 동전이나 쓰레기가 튀어 올라왔다고 폭스뉴스...
    Date2018.10.10 Category미국뉴스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354 Next ›
/ 354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