앨라배마

9개 질문으로 알아 보는 앨라배마 대학의 모든 것

풋볼 말고 잘하는 것 많아

by admin posted Apr 04, 201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타 종목서도 여러 차례 전국 우승 차지

매년 많은 우수 고교생 입학으로 명성 높아

 

“너희들은 온통 풋볼에 관한 이야기만 하지” 

“한 잔 하려면 어디가 좋지” 

“코끼리와 ‘롤 타이드’는 어떤 관계지”

 

당신이 투스칼루싸 출신이라면 혹은 앨라배마 대학 학생이었다면 이런 질문 중 최소 한 가지는 들었을 것이다. 외지인들이 자주 묻는 앨라배마 대학에 대한 질문과 그에 대한 답을 모아 봤다.

 

1. 앨라배마 대학은 풋볼만 잘하는 학교이지 않니?

닉 세이번이 풋볼팀을 맡으면서 앨라배마 대학이 전국적인 명성을 얻었다는 것은 의심의 여지가 없다. 그러나 앨라배마 대학은 전국의 우수한 고등학생들이 매력을 가지는 학교이기도 하다. 2012~2013학년도 자료에 의하면 앨라배마 대학은 전국에서 네번째로 많은 내셔널 메릿 스칼라십 수상 학생들이 입학했다. 이는 공립대학중 1위이며 사립을 통틀어도 하버드, 시카고대, USC에 이어 4위이다. 2013년 US 뉴스엔 월드 리포트 발표에 의하면 앨라배마 대학은 전국 공립대중 32위에 랭크됐으며 로스쿨은 공사립 통틀어 21위에 랭크됐다.

 

2. 풋볼팀 감독 동상이 많이 보이던데.

앨라배마 대학은 분명 풋볼만 잘하는 학교는 아니지만 스포츠는 캠퍼스 생활의 매우 중요한 일상이다. 학교 북쪽에 자리 잡은 브라이언트-데니 스터디움으로 가는 길에는 과거 동남부와 내셔널 챔피언십 우승을 기념하는 대리석 기념비들이 당시 감독들의 동상과 함께 세워져 있다. 그러나 모든 감독들의 동상이 세워진 것은 아니다. 그런 영예는 팀을 전국 우승으로 이끈 다섯명의 감독인 월러스 웨이드, 프랭크 토마스, 폴 베어 브라이언트, 제네 스탤링스, 그리고 닉 세이번에게만 주어졌다.

 

3. 풋볼을 제외하고 잘하는 스포츠로는 뭐가 있나? 

풋볼팀이 전국적인 명성을 갖고 있고 광적인 추종자들이 있다는 것 때문에 이렇게 질문하는 사람들이 많다. 하지만 앨라배마 대학은 실제로 여러 종목에서, 특히 여자 선수들이 전국 우승을 차지했다. 2012년에 여자 골프, 여자 체조, 소프트볼 팀이 전국 우승을 했다. 남자 골프도 우승했다.

 
4. 앨라배마 대학 학생들은 모두 사교클럽 회원이라는 말이 있던데.

대학의 그리스어 문자를 쓰는 클럽(사교클럽들은 알파, 베타 등의 그리스어 알파벳을 사용)들이 좋은 내용이든 나쁜 내용이든 종종 신문의 머리기사를 장식한다. 가장 흔한 오해가 절대 다수의 학생들이 사교클럽에 가입하고 있다는 것인데, 실제는 전체 학생의 1/3이 넘지 않는다. 

 

5. 왜 크림슨 타이드는 코끼리 마스코트를 갖게 되었는가?

앨라배마 대학의 라이벌인 오번대학과 마찬가지로 앨라배마 대학의 마스코트는 외부인들에게 약간 혼란을 주고 있다. 앨라배마 대학 체육부 홈페이지(rolltide.com)에 의하면 코끼리의 기원은 1930년 애틀랜타 저널의 한 스포츠 기자에 의해 시작됐다. 에버렛 스트루퍼 기자는 당시 월러스 웨이드 감독이 이끄는 크고 강력한 앨라배마 대학 풋볼팀의 출전 모습을 “땅이 흔들리기 시작했고, 관중들은 말들을 붙들어 매라. 코끼리가 나온다”고 묘사한 것이 유래라고 한다.

 

6. 어디서 무엇을 자주 먹지?

투스칼루싸에는 맛좋은 식당들이 넘친다. 하지만 진정한 남부 음식과 분위기를 원한다면 노쓰포트 시티 까페를 빼놓을 수 없다. 포마이카 테이블과 플라스틱 메뉴판 등 시설은 전혀 환상적이지 않다. 그러나 개점시간인 새벽 4시가 되면 노동자, 일찍 일어난 은퇴자, 도서관이나 바에서 밤샘을 한 학생들에로 붐빈다. 점심시간에는 줄이 문 밖으로 길게 늘어 설 정도다.

 

7. 왜 목요일이면 술집들이 붐비는가?

불행하게도 이 질문에 대한 딱부러진 답은 없다. 비록 거의 일주일 내내 외출하는 파티광들도 있지만 앨라배마 대학의 대다수 학생들의 주말은 정기적으로 실제 주말 이전에 시작된다. 대학신문인 크림슨 화이트는 최근 이 현상을 다룬  “목요일이 새 금요일이다”라는 제목의 기사를 내보냈다. 유명한 갈렛 바의 와인 웬스데이와 같은 주중 특별 할인과 같은 행사도 있지만 이는 재정적 의미가 더 크다. 신문 기사에 의하면 금요일 수업량이 주중에 비해 턱없이 적기 때문에 많은 학생들에게 목요일은 실질적으로 주말이 되고 학생들은 그것을 마음껏 즐긴다고 한다.

 

8. 앨라배마 대학은 주립대학인가?

앨라배마 대학은 앨라배마 주에서 가장 큰 공립 대학이다. 따라서 행정기관은 종종 학교를 주의 핵심 기관으로 홍보한다. 그러나 앨라배마 대학은 타주 출신이 점점 많아지고 있다. 올해 3만4천852명의 학생이 등록해 신기록을 세운 가운데 60%의 신입생이 타주 출신이었다. 이런 경향이 3년째 계속되고 있는데 2012년에는 55%, 2011년에는 51%가 타주 출신이었다.

 


9. 앨라배마 대학 근처에 있는 근사한 맥주집은?

투스칼루싸에 있는 지역 맥주회사인 드루이드 시티와 블랙 워리어가 최근 각자의 맥주바를 오픈했는데, 반응이 좋다. 맥주 바가 취향에 맞지 않는다면, 재즈바, 나이트클럽 등을 찾아 맥주를 즐길 수도 있다. 조셉박 기자

 

?

  1. 2014 조지아 예비선거 "한인후보들 모두 아쉽게 고배"

    유진철-연방하원 공화경선서 5명 중 2위 팀 허-주하원 민주경선서 초반선전 불구 석패 관심을 모았던 유진철. 팀 허 두 한인후보가 모두 낙선의 고배를 마셨다. ...
    Date2014.05.22 Category미주한인
    Read More
  2. 존스크릭 몬테소리

    다양한 자연활동 더한 여름 프로그램 참가자 모집 중 '자연의 은혜'라는 컨셉으로 구성된 존스크릭 몬테소리(대표 아쉬라프 펀자니)의 여름 프로그램이 한인들의 ...
    Date2014.05.22 Category업체탐방
    Read More
  3. No Image

    공화 유권자도 이민개혁 지지

    이민개혁법안 처리를 지연시키고 있는 연방하원 공화당 지도부와 달리 대다수의 공화당 유권자들은 포괄이민개혁안을 지지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정치 전문...
    Date2014.05.22 Category이민/비자
    Read More
  4. No Image

    “베트남 참전 한인 2명에 경의”

    뉴욕주상원이 한인 재향군인 2명에게 경의를 표하는 결의안을 채택했다. 뉴욕주상원은 20일 대한민국 해병대 출신인 이용창씨와 박종수씨에게 경의를 표하는 내...
    Date2014.05.22 Category미주한인
    Read More
  5. No Image

    60대 한인 사우나서 숨진채 발견

    60대 한인 남성이 한인 운영 사우나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뉴저지 팰리세이즈팍 경찰은 지난 19일 오전 9시께 한인 김모(63)씨가 이 지역 K 사우나의 목욕탕 내...
    Date2014.05.22 Category미주한인
    Read More
  6. No Image

    신축 브라이스 정신병원 오픈

    앨라배마 소재 정신병 전문병원인 브라이스 병원이 신축공사를 마치고 터스칼루싸에서 신규 오픈했다. 새 시설은 앨라배마에서 성인을 위한 정신병원으로서는 가...
    Date2014.05.22 Category앨라배마
    Read More
  7. No Image

    당국,차 부품업체 '레노졸' 직업병 조사

    직업안전보건청(OSHA)은 셀마에 위치한 자동차 부품공장 '레노졸'의 안전문제에 대한 불만을 접수하고 조사중이다. 레노졸은 카시트 제조업체다. 조사는 종업원의...
    Date2014.05.22 Category앨라배마
    Read More
  8. No Image

    몽고메리시 "술집에 무장 안전요원 채용 허용"

    몽고메리 시의회는 나이트클럽이 무장 안전요원을 고용하는 내용의 조례에 대해 승인했다. 시의회 의원들은 20일 통과된 조례가 지난 12월 두 명의 사망자를 냈...
    Date2014.05.22 Category앨라배마
    Read More
  9. 한인 청소년 테니스팀 '일냈다'

    ▲우승을 차지한 빌리글로브 팀원들과 코치들. 팀원은 에디 홍, 이안 정, 박진서, 조이 진, 조셉 박, 네이선 칭, 네이선 웡, 토마스 김 등이다. 2014년 봄철 열린...
    Date2014.05.22 Category스포츠
    Read More
  10. No Image

    뉴욕 한인 치과의사 100만 달러 손배소

    한인 치과의사가 뉴욕에 진출한 한국의 유명 프랜차이즈 치과병원을 상대로 일방적 계약해지를 당했다며 100만 달러 규모의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했다. 15일 뉴...
    Date2014.05.22 Category미주한인
    Read More
  11. 화제의 아시안 영화 대거 상영

    한국 영화들을 비롯 아시아의 최신영화들이 올해도 링컨센터로 대거 몰려온다. 내달 27일부터 7월14일까지 링컨센터 월터 리더 극장과 재팬 소사이어티에서 펼쳐...
    Date2014.05.22 Category문화/생활
    Read More
  12. No Image

    헌츠빌 주민 전기료 더 낸다

    헌츠빌 주민들은 5월분 전기료를 8 달러에서 15 달러까지 더 내게 됐다. 헌츠빌 시가 운영하고 있는 전기회사가 4월 분 전기료 고지서를 잘못 계산했기 때문이다...
    Date2014.05.22 Category앨라배마
    Read More
  13. No Image

    공무원연금 기금 10년내 고갈될 수도

    33만 5000명 이상의 주공무원과 은퇴자를 위한 연금기금에 변화를 주지 않을 경우 기금이 10년내에 고갈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트로이 대학의 한 연구...
    Date2014.05.22 Category앨라배마
    Read More
  14. No Image

    몽고메리 YMCA 새 청소년 프로그램 시작

    몽고메리 YMCA는 ‘가서 일으키라’(Reach and Rise)라는 새로운 청소년 프로그램을 선보인다. 전국의 YMCA에서 행해지는 이번 프로그램은 청소년들에...
    Date2014.05.22 Category스포츠
    Read More
  15. No Image

    오번대 자동차 연구소 신설

    오번대 공과대학이 최신 자동차 산업을 중점적으로 연구하는 연구소를 신설할 예정이다. 오번대학은 앨라배마대학 헌츠빌 캠퍼스와 테네시 공과대학과 함께 최신...
    Date2014.05.22 Category교육
    Read More
  16. No Image

    가주 한인변호사 10년간 2,800명

    한인 이민사회 성장과 함께 새로 법조계에 진출하는 한인 인재들이 늘면서 지난 10년간 캘리포니아에서 총 2,800여명이 변호사로 배출된 것으로 나타났다. 캘리...
    Date2014.05.22 Category미주한인
    Read More
  17. No Image

    뉴욕 한인직원, 자동차 딜러샵 제소

    한인이란 이유로 직장상사에게 ‘삼성(Samsung)’이라고 불린 뒤 지속적으로 아시안 비하 언어인 ‘칭크(Chink)’라는 표현까지 들은 한인 ...
    Date2014.05.22 Category미주한인
    Read More
  18. No Image

    주지사 후보 '복권 판매계획' 발표

    공화당 주지사 후보인 스테이시 조지는 앨라배마의 복권 판매가 매년 2억 달러를 조성해 여러 사업에 도움을 줄 것이라고 밝혔다. 20일 몽고메리에서 가진 기자...
    Date2014.05.22 Category앨라배마
    Read More
  19. No Image

    분리독립 광고판 철거

    한 광고회사가 미합중국으로부터의 분리를 주장하는 고속도로변 옥외광고를 제거했다. 신남부 연합리그 측은 광고회사가 불만이 계속 접수된다면서 몽고메리 I-8...
    Date2014.05.22 Category앨라배마
    Read More
  20. No Image

    토네이도 피해복구 "대출금 승인 1백만 달러 넘어"

    지난 4월말과 5월초에 일어난 토네이도 및 폭풍우 등으로 피해를 입은 앨라배마 주민들을 위한 복구지원 대출금 승인액이 백만 달러를 넘었다고 연방중소기업청 ...
    Date2014.05.22 Category앨라배마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 340 341 342 343 344 345 346 347 348 349 ... 369 Next ›
/ 369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