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비자

작년 신규 영주권 취득자 105만여명

2011년 이후 최다 발급… 가족이민 전체의 60% 차지

by admin posted Dec 21, 201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반이민단체들 초청대상 제외 등 관련 법안 축소 촉구

 

연방 정부가 지난해 발급한 신규 영주권이 105만 여건으로 집계 돼 2011년 이래 가장 많은 이민자들이 영주권을 신규 취득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지난해 영주권을 취득한이민자의 대다수가 귀화 시민권자의 직계가족 등 가족이민을 통해 영주권을 취득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방 국토안보부가 최근 발표한 2015회계연도 이민연감에 따르면, 이기간 영주권을 새로 취득한 이민자는 105만 1,031명이었다.

이는 전년도의 101만 6,618명에 비해 소폭 증가한 것으로 106만여명이 영주권을 취득했던 2011년 이후 가장 많은 영주권 취득자 수이다. 영주권을 신규 취득하는 이민자 수는 지난 11년간 2013년 한 해를 제외하면 매년 100만명 이상을 기록했다. 연방 정부가 매년 신규 발급하는 영주권는 지난 1989년 이전까지 최대 60만명선을 넘지 못했으나, 1990년 영주권 발급 연간 쿼타가 늘어나면서 거의 매년 100만명이 넘는 이민자들이 영주권을 받고 있다.

지난해 영주권을 취득한 이민자들중에는 가족이민자가 전체의 60%를 차지할 정도로 가장 많았고, 특히 쿼타 제한을 받지 않는 시민권자의 직계가족(Immediate relatives)이 가장큰 비중을 차지했다.

시민권자의 부모나 배우, 미성년 자녀 등 직계가족이 46만 5,068명에 달했고, 쿼타 제한을 받는 가족 이민자는 21만3,910명이었다. 직계가족 이민과 쿼타제한 순위별 가족이민자를 합치면 67만 8,000여명이 가족을 통해 영주권을 취득한 셈이다.

가족이민을 순위별로 보면, 2순위(영주권자의 배우자 및 미혼 자녀)대상자가 10만4,892명으로 가장 많았고, 4순위(시민권자의 형제, 자매)가 6만 214명으로 뒤를 이었다. 3순위(시민권자의 기혼 자녀) 대상은 2만4,271명, 1순위(시민권자의 미혼 자녀) 대상은 2만 4,533명이었다.

시민권자의 직계 가족 중에는 배우자가 24만여명으로 가장 많았고, 부모가 13만2,961명이었다.

취업이민자는 14만 4,047명으로 집계됐다. 석사 이상 전문직이 대상인 2순위가 4만4,344명이었고, 1순위는 4만 1,688명 이었다.

난민 및 망명 신청을 통한 영주권 취득자도 적지 않아 15만 1,995명에 달했고. 추첨을 통한 영주권 취득자는 4만 7,934명이었다.

한편, 이번 이민연감을 통해 가족 이민자가 전체의 60% 이상을 차지한 것으로 나타나자, 일부 반이민단체는 가족이민을 대폭 축소하거나 일부 직계가족은 초청대상에서 제외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대표적인 반이민단체인 ‘넘버 USA‘는 20일 가족이민을 대폭 축소해야하며, 특히 부모 등 귀화 이민자의 직계가족에 대한 제한 없는 영주권 발급 정책을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또, ‘넘버 USA’는 현재 연방 하원에 계류 중인 ‘핵가족 우선법안’(Nuclear Family Priority Act of 2015,HR604)을 통과시켜야 가족이민을 대폭 축소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연쇄이민방지법안’으로도 불리는 공화당 조디 하이스(조지아) 의원이 발의한 것으로 쿼타 제한을 받는 ‘가족초청 이민’에서‘ 시민권자의 기혼자녀’·영주권자의 기혼자녀’ 부문을 폐지하고, 직계가족 이민에서 ‘시민권자의 부모’를 대상에서 제외해 가족이민 연간 쿼타를 10만개로 대거 축소하도록 하고 있다.

<김상목 기자>

?

  1. No Image

    헌츠빌 '뜨고' 몽고메리•모빌 '지고'

    <센서스국 2016 전국 주요 도시 인구변동 현황> 헌츠빌 인구순위 3위→4위... 모빌과 자리바꿈 몽고메리도 감소...걸프만 도시 인구증가 '괄목' 앨라배마 인...
    Date2017.05.25 Category앨라배마
    Read More
  2. No Image

    '남부군 유물 함부로 건드리면 안돼'

    주지사, 논란 '앨라배마 유물 보전법안' 서명 40년 이상 된 유물 없애거나 이전•개명 금지 흑인의원들 "남부군 잔재 보전법안"강력반발 아이비 주지사가 24...
    Date2017.05.25 Category앨라배마
    Read More
  3. No Image

    평생 매일 1천달러 지급…로렌스빌서 잭팟

    로렌스빌 한 편의점에서 평생 동안 매일 1,000달러씩 지급되는 복권 당첨자가 나왔다. 조지아 복권 위원회에 발표에 따르면 지난 5월 4일 실시된 ‘캐시4라...
    Date2017.05.25 Category미국뉴스
    Read More
  4. ‘그 후’ 권해효♥조윤희 부부, 첫 칸 레드카펫 동반 입성

    ▲/AFPBBNews=뉴스1 배우 권해효와 조윤희 부부가 생애 첫 칸 레드카펫을 함께했다. 22일(현지시간) 오후 프랑스 칸 뤼미에르 극장에서 제70회 칸국제영화제 경쟁...
    Date2017.05.25 Category연예/스포츠
    Read More
  5. 백지영 측 “새벽 3.5kg 딸 출산, 산모·아이 모두 건강”

    ▲정석원, 백지영 /사진=스타뉴스 가수 백지영과 배우 정석원 부부가 결혼 4년 만에 딸을 얻었다. 22일 백지영 소속사 뮤직웍스에 따르면 백지영이 이날 새벽 서...
    Date2017.05.25 Category연예
    Read More
  6. 씨스타, 7년만에 해체한다… “팀 활동 종료 ‘이변’”

    4인조 걸그룹 씨스타(효린, 보라, 소유, 다솜)가 31일 발표하는 싱글을 끝으로 7년만에 해체한다. 23일 가요계에 따르면 6월 초 소속사 스타쉽엔터테인먼트와 전...
    Date2017.05.25 Category연예
    Read More
  7. 꼭 멀리 가야 맛인가...가까운 곳도 '나이스'

    다운타운 전국 최대 재즈 페스티벌 '즐길만 해' 캘러웨이가든·차타후치강서 '수상레포츠' 만끽 메모리얼 데이(5월29일) 연휴가 눈 앞에 다가왔다. 이번 연...
    Date2017.05.24 Category애틀랜타
    Read More
  8. 애틀랜타에 초대형 데이터 센터 건설

    메트로 애틀랜타에 초대형 데이터 센터가 들어선다. 네바다에 본사를 둔 첨단테크놀로지 기업인 스위치사는 25일 더글라스 카운티 100만 스퀘어피트 부지에 일명 ...
    Date2017.05.24 Category애틀랜타
    Read More
  9. |인터뷰: 한국전 참전 기념비 세운 장혜복 씨|

    “한국전 도와준 미국에 고마움 표시” 몽고메리에도 소녀상 건립 추진 중 메모리얼 데이를 맞아 몽고메리 다운타운에 있는 한국전 기념비를 찾는 사람...
    Date2017.05.24 Category인물/인터뷰
    Read More
  10. 연인과 로맨틱 데이트 '사랑 그리고 추억쌓기' 

    다운타운서 칵테일 파티 벅헤트서 볼링과 먹거리 메모리얼 데이 연휴에 이벤트나 관광명소를 찾아 재미있는 시간을 보내는 것도 여행 못지않게 아름다운 추억을 ...
    Date2017.05.24 Category애틀랜타
    Read More
  11. No Image

    한인타운 조폭 두목 유진 정,10년6개월형

    법원 판결...4년전 일당 5명 검거 한인 상대 금품갈취·폭력행사 애틀랜타 한인타운을 무대로 유흥업소 등에서 일명 ‘보호비’를 명목으로 금품...
    Date2017.05.24 Category애틀랜타
    Read More
  12. No Image

    7월부터 벤처기업가에 영주권 준다

    최대 5년간 합법체류 허용 연간 3천명 이상 혜택 예상 혁신적 사업구상으로 미국 경제에 기여하는 스타트업(Start-up) 기업을 창업한 외국인 사업가에게 최장 5년...
    Date2017.05.24 Category이민/비자
    Read More
  13. No Image

    뉴욕시,불체자 구금 명령 거부

    뉴욕시가 올들어 연방 이민당국으로부터 받은 뉴욕시 거주 불법체류자에 대한 구금 명령을 모두 거부한 것으로 밝혀졌다. 제임스 오닐 뉴욕시경(NYPD) 국장은 22...
    Date2017.05.24 Category미국뉴스
    Read More
  14. "평화의 소녀상을 우리 시에 설치해 영광"

    존 아서 시장 "시 역사에 가장 의미있는 사건"...찬성표 당부 한인 2세 존 박 시의원이 시의회와 건립위 중간서 다리 역할 24일 열린 브룩헤이븐 시의회 회의에서...
    Date2017.05.24 Category애틀랜타
    Read More
  15. 연방정부 감세안, 누구를 위한 정책인가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달 26일 역대 최대 규모의 감세가 주내용인 세제 개편안을 발표했다. 법인세를 대폭 낮춰 경제 성장폭을 높이겠다는 것이 이번 개편안의 골...
    Date2017.05.24 Category경제/부동산
    Read More
  16. No Image

    ‘미국 비자’ 발급 비상… 15년 개인행적 요구 추진

    국무부 ‘비자신청 보충질의서’ 빠르면 6월 도입 여행기록·자금출처·SNS 정보, 일부 신청자만 적용 미국 비자 신청자는 과거 15년간의 ...
    Date2017.05.24 Category이민/비자
    Read More
  17. No Image

    메모리얼데이 4천만명 떠난다

    올해 메모리얼 데이 연휴기간 4,000만 명이 여행을 떠날 것으로 예상됐다. 전미자동차연합(AAA)은 메모리얼데이 연휴 기간인 27~29일까지 약 4,000만 명이 50마일...
    Date2017.05.24 Category미국뉴스
    Read More
  18. 몽고메리 한국전 참전 기념비 인기

    장혜복씨 기증…몽고메리시 부지 제공 위안부소녀상 건립 준비위원회 추진 메모리얼 데이(29일)를 맞아 몽고메리 다운타운에 위치한 로사 파크 인권박물관 ...
    Date2017.05.24 Category앨라배마
    Read More
  19. No Image

     농업 종사 불체자에 영주권 부여 추진

    미국 내 농장에서 일하는 불법체류자들에게 합법적인 신분은 물론 영주권 신청 자격까지 부여하는 파격적인 법안이 추진된다. 카멜라 해리스(민주) 연방상원의원...
    Date2017.05.24 Category이민/비자
    Read More
  20.  ‘영원한 007’ 로저 무어, 암 투병 중 별세

    ▲로저 무어/AFPBBNews=뉴스1 '영원한 007' 로저 무어가 타계했다. 23일(현지시간) 영국의 각 언론들은 일제히 로저 무어가 세상을 떠났다고 보도했다. 로저 무어...
    Date2017.05.24 Category연예/스포츠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254 Next ›
/ 254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