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비자

작년 신규 영주권 취득자 105만여명

2011년 이후 최다 발급… 가족이민 전체의 60% 차지

by admin posted Dec 22, 201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반이민단체들 초청대상 제외 등 관련 법안 축소 촉구

 

연방 정부가 지난해 발급한 신규 영주권이 105만 여건으로 집계 돼 2011년 이래 가장 많은 이민자들이 영주권을 신규 취득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지난해 영주권을 취득한이민자의 대다수가 귀화 시민권자의 직계가족 등 가족이민을 통해 영주권을 취득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방 국토안보부가 최근 발표한 2015회계연도 이민연감에 따르면, 이기간 영주권을 새로 취득한 이민자는 105만 1,031명이었다.

이는 전년도의 101만 6,618명에 비해 소폭 증가한 것으로 106만여명이 영주권을 취득했던 2011년 이후 가장 많은 영주권 취득자 수이다. 영주권을 신규 취득하는 이민자 수는 지난 11년간 2013년 한 해를 제외하면 매년 100만명 이상을 기록했다. 연방 정부가 매년 신규 발급하는 영주권는 지난 1989년 이전까지 최대 60만명선을 넘지 못했으나, 1990년 영주권 발급 연간 쿼타가 늘어나면서 거의 매년 100만명이 넘는 이민자들이 영주권을 받고 있다.

지난해 영주권을 취득한 이민자들중에는 가족이민자가 전체의 60%를 차지할 정도로 가장 많았고, 특히 쿼타 제한을 받지 않는 시민권자의 직계가족(Immediate relatives)이 가장큰 비중을 차지했다.

시민권자의 부모나 배우, 미성년 자녀 등 직계가족이 46만 5,068명에 달했고, 쿼타 제한을 받는 가족 이민자는 21만3,910명이었다. 직계가족 이민과 쿼타제한 순위별 가족이민자를 합치면 67만 8,000여명이 가족을 통해 영주권을 취득한 셈이다.

가족이민을 순위별로 보면, 2순위(영주권자의 배우자 및 미혼 자녀)대상자가 10만4,892명으로 가장 많았고, 4순위(시민권자의 형제, 자매)가 6만 214명으로 뒤를 이었다. 3순위(시민권자의 기혼 자녀) 대상은 2만4,271명, 1순위(시민권자의 미혼 자녀) 대상은 2만 4,533명이었다.

시민권자의 직계 가족 중에는 배우자가 24만여명으로 가장 많았고, 부모가 13만2,961명이었다.

취업이민자는 14만 4,047명으로 집계됐다. 석사 이상 전문직이 대상인 2순위가 4만4,344명이었고, 1순위는 4만 1,688명 이었다.

난민 및 망명 신청을 통한 영주권 취득자도 적지 않아 15만 1,995명에 달했고. 추첨을 통한 영주권 취득자는 4만 7,934명이었다.

한편, 이번 이민연감을 통해 가족 이민자가 전체의 60% 이상을 차지한 것으로 나타나자, 일부 반이민단체는 가족이민을 대폭 축소하거나 일부 직계가족은 초청대상에서 제외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대표적인 반이민단체인 ‘넘버 USA‘는 20일 가족이민을 대폭 축소해야하며, 특히 부모 등 귀화 이민자의 직계가족에 대한 제한 없는 영주권 발급 정책을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또, ‘넘버 USA’는 현재 연방 하원에 계류 중인 ‘핵가족 우선법안’(Nuclear Family Priority Act of 2015,HR604)을 통과시켜야 가족이민을 대폭 축소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연쇄이민방지법안’으로도 불리는 공화당 조디 하이스(조지아) 의원이 발의한 것으로 쿼타 제한을 받는 ‘가족초청 이민’에서‘ 시민권자의 기혼자녀’·영주권자의 기혼자녀’ 부문을 폐지하고, 직계가족 이민에서 ‘시민권자의 부모’를 대상에서 제외해 가족이민 연간 쿼타를 10만개로 대거 축소하도록 하고 있다.

<김상목 기자>

?

  1. No Image

    러브리스 마그넷고•마운틴 브룩중, 앨라배마 최고 명문 

    니치,2017 앨라배마 공립중고교 순위 발표 마운틴 브룩 고교•홈우드 중학교는 2위에 몽고메리의 러브리스 아카데믹 마그넷 고교와 버밍햄의 마운틴 브룩 중...
    Date2017.01.20 Category앨라배마
    Read More
  2. 몽고메리 한인회 신년회 개최

    몽고메리한인회(회장 안순해)는 14일 어번대 몽고메리 캠퍼스 굿윈홀에서 신년하례식을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몽고메리에서 뿐만 아니라 어번 등 인근 앨라배...
    Date2017.01.19 Category앨라배마
    Read More
  3. 현대차, 미국에 31억달러 투자

    현대차그룹은 17일 미국에 대한 투자를 크게 늘리고 새로운 미국 공장 설립을 고려중 이라고 밝혔다. 정진행 현대기아 자동차 회장은 현대자동차, 기아자동차와 ...
    Date2017.01.19 Category자동차
    Read More
  4. No Image

    앨라배마 주에서 흡연하는데 드는 비용은?

    흡연은 몸에도 나쁜 것이지만 경제적으로도 상당한 비용을 지불해야 하는 것으로 나타났는데 놀랍게도 연간 23,466달러의 비용이 드는 것으로 조사 되었다. Walle...
    Date2017.01.19 Category앨라배마
    Read More
  5. No Image

    오바마 케어 폐기 연방 상·하원 통과

    연방 의회가 버락 오바마 대통령의 8년 임기의 꽃으로 여겨지는 “The Affordable Care Act” 일명 오바마 케어 의료 보험법의 폐지를 논하는 자리를 ...
    Date2017.01.19 Category앨라배마
    Read More
  6. 북앨라배마한인회 김애순 신임회장 취임

    북앨라배마 한인회는 지난 14일 헌츠빌 프러터널 오더 오브 이글스에서 신년 하례식을 갖고 김애순 신임회장을 선출했다. 신임 김 회장은 주류사회 한국문화 전파...
    Date2017.01.19 Category앨라배마
    Read More
  7. <사진>민주평통의장 표창 전수식

    ▲한국 민주평통 의장(대통령)의 유공자 표창 전수식이 13일 애틀랜타총영사관에서 열려 이승희 애틀랜타 평통위원(맨 오른쪽)과 유성민 마이애미 평통위원(맨 왼...
    Date2017.01.19 Category애틀랜타
    Read More
  8. No Image

    '운전중 전화기 벌금' 조지아는 해당 안돼

    최근 애틀랜타 한인들 사이에 ‘운전 중 핸드폰 사용에 관한 새 법규 알림글’이란 정체불명의 문자가 카카오톡 등을 통해 급속하게 퍼지고 있는 것으...
    Date2017.01.19 Category앨라배마
    Read More
  9. 경찰서 앞에서 성매매 '간도 크네'한인여성 포함 고급 매춘조직 검거

    던우디 럭셔리 아파트에서 영업 한인여성이 포함된 고급 매춘조직 일당이 경찰에 검거됐다. 이들은 대담하게 경찰서 앞에 있는 아파트에서 매춘을 해온 것으로 드...
    Date2017.01.19 Category애틀랜타
    Read More
  10. <세금보고 꼭 알아야할 것들>내주 시작...환급 1~2주 늦어져

    오는 23일부터 2016년도 세금보고 시즌이 시작된다. 올해는 오바마 행정부의 마지막을 장식하는 해로 세법상 큰 변동사항은 없으나 알고서 준비하면 뜻밖의 이익...
    Date2017.01.19 Category경제/부동산
    Read More
  11. 오피스걸 이것만은 챙기자!

    차고 건조한 겨울, 오피스걸이 사무실에서 꼭 챙겨야 할 것은 무엇일까. 히터와 컴퓨터의 열기로 인해 더욱건조해진 사무실 환경에서 피부의 수분은 빠른 속도로 ...
    Date2017.01.19 Category문화/생활
    Read More
  12. 목표와 뜻이 확실하면 도약의 기회는 늘 열려있다

    자녀와 대화 통해 자신감·책임감 심어주고 스스로 미래 개척해 나가게 방향 잡아줘야 새해 시작과 함께 입시준비와 관련된 문의가 이어졌다. 당연히 다음 ...
    Date2017.01.19 Category교육
    Read More
  13. No Image

    SAT II 최소 2개는 봐야 대학선택 폭 넓어져

    2017년 새해가 되면서 11학년들의 대입 지원이 막을 올렸다고 봐야 한다. 11학년들이 꼭 알아야 하는 올해의 타임라인을 정리해서 각자의 상황에서 자신의 대입 ...
    Date2017.01.19 Category교육
    Read More
  14. 11학년 성적 망치면 조기전형 꿈도 못꾼다

    ‘나는 이런 사람’ 보여주는 포트폴리오 중요 장래 커리어 감안한 전공·대학 선택은 기본 그 어느 해보다도 치열했던 조기전형도 막을 내리고 ...
    Date2017.01.19 Category교육
    Read More
  15. 미국서 타던 차 가져가는 한인 증가

    지난 3년간 47% 증가 추세...지난해 3천5백대 한국으로 이주하면서 미국에서 소유하거나 구입했던 차량을 귀국 이삿짐에 포함시켜 가지고 가는 한인들이 늘고 있...
    Date2017.01.19 Category미주한인
    Read More
  16. No Image

    미국인 60%“비상금 500달러도 없다”

    미국인의 60%는 비상금 500달러도 마련하기 어려운 것으로 나타났다. CNN머니가 뱅크레이트닷컴(bankrate.com)의 최근 조사결과를 인용해 보도한 바에 따르면 위...
    Date2017.01.19 Category경제/부동산
    Read More
  17. 한인여고생 ‘과학영재’ 장학금

    펩시코대회 준우승 한인 여고생이 ‘숨겨진’ 미래 과학기술 인재를 뽑는 경진대회에서 대상을 받아 5만 달러의 상금을 장학금으로 받는 쾌거를 이뤘다...
    Date2017.01.19 Category인물/인터뷰
    Read More
  18. 딜레마에 빠진 현대차…美 공장신설 vs 韓 생산감축

    지난 17일(한국시간 기준) 5년간 31억달러(약 3조6천억원)에 달하는 대규모 미국 투자 계획을 전격적으로 내놓은 현대자동차가 현지 신규 공장 건설을 놓고 딜레...
    Date2017.01.19 Category자동차
    Read More
  19. 현대차 슈퍼볼 이색광고…경기중 200억짜리 다큐 찍어 방영

    현대자동차가 미국에서 가장 시청률이 높은 스포츠 경기 '슈퍼볼'에서 올해 색다른 광고를 시도한다. 현대차는 다음달 6일 미국 휴스턴에서 열리는 2017 슈퍼볼 ...
    Date2017.01.19 Category미국뉴스
    Read More
  20. No Image

    I-140승인되면 워크퍼밋도 받는다

    17일부터 영주권 신청서(I-485)를 접수하기 전 취업이민 청원서(I-140) 승인만으로 워크퍼밋(EAD)을 받을 수 있게 됐다. 연방이민서비스국은 ‘I-140 EAD&rs...
    Date2017.01.19 Category이민/비자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232 Next ›
/ 232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