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비자

작년 신규 영주권 취득자 105만여명

2011년 이후 최다 발급… 가족이민 전체의 60% 차지

by admin posted Dec 21, 201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반이민단체들 초청대상 제외 등 관련 법안 축소 촉구

 

연방 정부가 지난해 발급한 신규 영주권이 105만 여건으로 집계 돼 2011년 이래 가장 많은 이민자들이 영주권을 신규 취득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지난해 영주권을 취득한이민자의 대다수가 귀화 시민권자의 직계가족 등 가족이민을 통해 영주권을 취득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방 국토안보부가 최근 발표한 2015회계연도 이민연감에 따르면, 이기간 영주권을 새로 취득한 이민자는 105만 1,031명이었다.

이는 전년도의 101만 6,618명에 비해 소폭 증가한 것으로 106만여명이 영주권을 취득했던 2011년 이후 가장 많은 영주권 취득자 수이다. 영주권을 신규 취득하는 이민자 수는 지난 11년간 2013년 한 해를 제외하면 매년 100만명 이상을 기록했다. 연방 정부가 매년 신규 발급하는 영주권는 지난 1989년 이전까지 최대 60만명선을 넘지 못했으나, 1990년 영주권 발급 연간 쿼타가 늘어나면서 거의 매년 100만명이 넘는 이민자들이 영주권을 받고 있다.

지난해 영주권을 취득한 이민자들중에는 가족이민자가 전체의 60%를 차지할 정도로 가장 많았고, 특히 쿼타 제한을 받지 않는 시민권자의 직계가족(Immediate relatives)이 가장큰 비중을 차지했다.

시민권자의 부모나 배우, 미성년 자녀 등 직계가족이 46만 5,068명에 달했고, 쿼타 제한을 받는 가족 이민자는 21만3,910명이었다. 직계가족 이민과 쿼타제한 순위별 가족이민자를 합치면 67만 8,000여명이 가족을 통해 영주권을 취득한 셈이다.

가족이민을 순위별로 보면, 2순위(영주권자의 배우자 및 미혼 자녀)대상자가 10만4,892명으로 가장 많았고, 4순위(시민권자의 형제, 자매)가 6만 214명으로 뒤를 이었다. 3순위(시민권자의 기혼 자녀) 대상은 2만4,271명, 1순위(시민권자의 미혼 자녀) 대상은 2만 4,533명이었다.

시민권자의 직계 가족 중에는 배우자가 24만여명으로 가장 많았고, 부모가 13만2,961명이었다.

취업이민자는 14만 4,047명으로 집계됐다. 석사 이상 전문직이 대상인 2순위가 4만4,344명이었고, 1순위는 4만 1,688명 이었다.

난민 및 망명 신청을 통한 영주권 취득자도 적지 않아 15만 1,995명에 달했고. 추첨을 통한 영주권 취득자는 4만 7,934명이었다.

한편, 이번 이민연감을 통해 가족 이민자가 전체의 60% 이상을 차지한 것으로 나타나자, 일부 반이민단체는 가족이민을 대폭 축소하거나 일부 직계가족은 초청대상에서 제외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대표적인 반이민단체인 ‘넘버 USA‘는 20일 가족이민을 대폭 축소해야하며, 특히 부모 등 귀화 이민자의 직계가족에 대한 제한 없는 영주권 발급 정책을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또, ‘넘버 USA’는 현재 연방 하원에 계류 중인 ‘핵가족 우선법안’(Nuclear Family Priority Act of 2015,HR604)을 통과시켜야 가족이민을 대폭 축소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연쇄이민방지법안’으로도 불리는 공화당 조디 하이스(조지아) 의원이 발의한 것으로 쿼타 제한을 받는 ‘가족초청 이민’에서‘ 시민권자의 기혼자녀’·영주권자의 기혼자녀’ 부문을 폐지하고, 직계가족 이민에서 ‘시민권자의 부모’를 대상에서 제외해 가족이민 연간 쿼타를 10만개로 대거 축소하도록 하고 있다.

<김상목 기자>

?

  1. 찜통차안 유아방치 사망 //비정한 엄마들에 잇따라 살인혐의 적용

    제퍼슨 카운티 30대 여성, 14개월 딸에 폭행까지 애틀랜타선 머리손질 받느라 6시간 동안 차안 방치 자신의 어린 딸을 학대하고 결국에는 무더운 찜통 차안에 방...
    Date2017.07.20 Category앨라배마
    Read More
  2. No Image

    주말에도 찜통더위… 북부지역 '폭염주의보'

    주말 중부지역도 발령 검토 기상청“노약자 외출 삼가야” 이번 주 들어 찜통 더위가 이어지면서 앨라배마 북부지역에 폭염 주의보가 발령됐다. 폭염 ...
    Date2017.07.20 Category앨라배마
    Read More
  3. <사진>시민권 따는데 나이가 문제가 되나요?

    올해로 88세의 고령의 나이로 시민권을 받은 한인여성이 화제다. 1929년 생인 최순자 씨는 19일 애틀랜타 이민국 (USCIS)에서 시민권 선서식을 갖고 정식으로 미...
    Date2017.07.20 Category애틀랜타
    Read More
  4. 법원 “이부진, 임우재와 이혼하고 86억 지급…양육권은 이부진”

    이부진 측 “현명한 판결 환영”…임우재 측 “항소심에서 다투겠다”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이 남편인 임우재 전 삼성전기 고문과 이...
    Date2017.07.20 Category한국뉴스
    Read More
  5. 기아 쏘울 햄스터 광고 “화제 만발”

    기아자동차 쏘울의 햄스터 광고(사진)가 미국에서 또다시 화제를 낳고 있다. 18일 기아차 미국판매법인에 따르면 기아차 쏘울의 햄스터 광고는 미국 내 극장 1만...
    Date2017.07.20 Category자동차
    Read More
  6. No Image

    한인들 너도나도 "시민권 일단 따두자"

    '트럼프 반이민 행정명령’충격파 트럼프 대통령 취임 후 시민권을 신청하는 한인이 가파르게 증가해 오바마 행정부에 비해 무려 50% 가까이 늘어난 것으로 ...
    Date2017.07.19 Category이민/비자
    Read More
  7. No Image

    동남부 한인 2세 한국국적 포기 급증

    한국 국적을 포기하는 동남부 지역 한인 2세 국적이탈자 수가 잠시 주춤하다가 다시 증가세를 기록하고 있다. 애틀랜타 총영사관이 18일 발표한 ‘2017년 상...
    Date2017.07.19 Category미동남부
    Read More
  8. No Image

    삼성 S.C 생산법인, 경력직 모집

    삼성의 사우스캐롤라이나 생산법인이 26일까지 경력직 사원을 모집하고 있다. 모집분야는 재무회계(Manager&Asst.Manager), 조달 및 자재관리(Manager&As...
    Date2017.07.19 Category미동남부
    Read More
  9. "내 앞에서 아빠와 동생.언니 시신 태연히 훼손"

    "엄마, 가족 여행 중 악마를 봤다" 세간을 경악케한 귀넷카운티 일가족 살해사건에서 유일하게 생존한 피해아동이 처음으로 말문을 열었다. 귀넷 거주여성 이사벨...
    Date2017.07.19 Category애틀랜타
    Read More
  10. 트레드밀 걸을 때보다 야외가 효과 더 높다

    참가자들 “기분 더 좋았고 힘도 덜 들었다” 오래 걸으면 기분이 좋아지고 걱정 불안도 감소한다. 그런데 실내 짐에서보다 야외에서 걸을 때 효과가 ...
    Date2017.07.19 Category문화/생활
    Read More
  11. 디스크, 걷고 뛰는 게 약이다

    ‘통증이 허락하는 한도내에서 뛰고 걸었다’. 현대인의 불치병중 하나인 허리 통증을 완치한 사람이 의학관련 TV 프로그램에 출연해서 한 말이다. 아...
    Date2017.07.19 Category문화/생활
    Read More
  12. OJ 심슨 가석방 확정…10월 1일 출소

    전처 살해 혐의로 기소돼 무죄 평결을 받았다가 강도와 납치 혐의로 복역 중인 미국 풋볼 스타 O.J. 심슨(70)이 가석방되게 됐다. 미 네바다 주 가석방심의위원회...
    Date2017.07.19 Category미국뉴스
    Read More
  13. No Image

    ICE ‘이민자 보호도시’ 타깃 집중 단속

    인력, 지원 투입 공격적 체포 예고 도널드 트럼프 정부 출범 이후 반 이민 정책이 노골화하면서 이민자 체포가 급증하고 있는 가운데 특히 LA와 샌프란시스코 등 ...
    Date2017.07.19 Category이민/비자
    Read More
  14. 게임에 빠진 세대 일하는 시간 줄어

    요즘 사회에 첫발은 내 디딘 젊은 세대는 나이든 세대보다 일을 덜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할 곳이 없어서가 아니라 게임에 지나치게 몰입해 있기 때문이라고 ...
    Date2017.07.19 Category미국뉴스
    Read More
  15. 동남부 전역서 대대적 과속단속

    이번주 '남부 방패 작전" 돌입 이번 주부터 조지아를 포함해 동남부 5개주 전역에서 대대적인 과속단속이 펼쳐진다. 조지아 주지사 산하 고속도로 안전국은 17일 ...
    Date2017.07.19 Category미동남부
    Read More
  16. No Image

    앨라배마 광우병 발생

    11살짜리 암소에서 발견, 해당 소 폐기 앨라배마 및 미국 농무부는 18일 앨라배마의 11살짜리 암소 1마리에서 '비정형 소해면상뇌증(BSE, 광우병)'을 발견했다고 ...
    Date2017.07.19 Category앨라배마
    Read More
  17. No Image

    앨라배마 자동차 업계 닛산 노조 투표 촉각

    UAW 내달 3-4일 닛산 캔톤 공장 설립투표 앨라배마 4개 자동차공장 결과 예의 주시 전미자동차노동조합(UAW)이 앨라배마에 인접하고 있는 미시시피 닛산 캔턴(Can...
    Date2017.07.19 Category앨라배마
    Read More
  18. 구글은 알고 있다, 내가 모르는 나의 과거를

    빅데이터로 취향ㆍ욕망까지 파악 ‘빅브라더’ 감시사회 우려 전 세계 검색시장 91.8% 장악 데이터 양ㆍ분석 알고리즘 압도적 3년 전 오늘을 당신은 기...
    Date2017.07.19 Category미국뉴스
    Read More
  19. No Image

    15년전 범죄 전력으로 추방위기

    미 영주권자로서 뉴욕시 공무원으 로 일하고 있는 30대 남성이 15년전 저지른 범죄전력 때문에 추방위기에 몰리면서 논란이 일고다. ABC 뉴스에 따르면 브롱스에 ...
    Date2017.07.19 Category이민/비자
    Read More
  20. 성가신 로보콜 막을 방법 없을까

    최근 몇달간 사기성 전화를 포함한 스팸 전화가 전국적으로 크게 늘고 있다. 2017년 들어 현재까지 미국인들은 로보컬, 즉 자동녹음전화를 무려 146억건이나 받고...
    Date2017.07.19 Category미국뉴스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265 Next ›
/ 26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