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비자

작년 신규 영주권 취득자 105만여명

2011년 이후 최다 발급… 가족이민 전체의 60% 차지

by admin posted Dec 22, 201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반이민단체들 초청대상 제외 등 관련 법안 축소 촉구

 

연방 정부가 지난해 발급한 신규 영주권이 105만 여건으로 집계 돼 2011년 이래 가장 많은 이민자들이 영주권을 신규 취득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지난해 영주권을 취득한이민자의 대다수가 귀화 시민권자의 직계가족 등 가족이민을 통해 영주권을 취득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방 국토안보부가 최근 발표한 2015회계연도 이민연감에 따르면, 이기간 영주권을 새로 취득한 이민자는 105만 1,031명이었다.

이는 전년도의 101만 6,618명에 비해 소폭 증가한 것으로 106만여명이 영주권을 취득했던 2011년 이후 가장 많은 영주권 취득자 수이다. 영주권을 신규 취득하는 이민자 수는 지난 11년간 2013년 한 해를 제외하면 매년 100만명 이상을 기록했다. 연방 정부가 매년 신규 발급하는 영주권는 지난 1989년 이전까지 최대 60만명선을 넘지 못했으나, 1990년 영주권 발급 연간 쿼타가 늘어나면서 거의 매년 100만명이 넘는 이민자들이 영주권을 받고 있다.

지난해 영주권을 취득한 이민자들중에는 가족이민자가 전체의 60%를 차지할 정도로 가장 많았고, 특히 쿼타 제한을 받지 않는 시민권자의 직계가족(Immediate relatives)이 가장큰 비중을 차지했다.

시민권자의 부모나 배우, 미성년 자녀 등 직계가족이 46만 5,068명에 달했고, 쿼타 제한을 받는 가족 이민자는 21만3,910명이었다. 직계가족 이민과 쿼타제한 순위별 가족이민자를 합치면 67만 8,000여명이 가족을 통해 영주권을 취득한 셈이다.

가족이민을 순위별로 보면, 2순위(영주권자의 배우자 및 미혼 자녀)대상자가 10만4,892명으로 가장 많았고, 4순위(시민권자의 형제, 자매)가 6만 214명으로 뒤를 이었다. 3순위(시민권자의 기혼 자녀) 대상은 2만4,271명, 1순위(시민권자의 미혼 자녀) 대상은 2만 4,533명이었다.

시민권자의 직계 가족 중에는 배우자가 24만여명으로 가장 많았고, 부모가 13만2,961명이었다.

취업이민자는 14만 4,047명으로 집계됐다. 석사 이상 전문직이 대상인 2순위가 4만4,344명이었고, 1순위는 4만 1,688명 이었다.

난민 및 망명 신청을 통한 영주권 취득자도 적지 않아 15만 1,995명에 달했고. 추첨을 통한 영주권 취득자는 4만 7,934명이었다.

한편, 이번 이민연감을 통해 가족 이민자가 전체의 60% 이상을 차지한 것으로 나타나자, 일부 반이민단체는 가족이민을 대폭 축소하거나 일부 직계가족은 초청대상에서 제외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대표적인 반이민단체인 ‘넘버 USA‘는 20일 가족이민을 대폭 축소해야하며, 특히 부모 등 귀화 이민자의 직계가족에 대한 제한 없는 영주권 발급 정책을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또, ‘넘버 USA’는 현재 연방 하원에 계류 중인 ‘핵가족 우선법안’(Nuclear Family Priority Act of 2015,HR604)을 통과시켜야 가족이민을 대폭 축소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연쇄이민방지법안’으로도 불리는 공화당 조디 하이스(조지아) 의원이 발의한 것으로 쿼타 제한을 받는 ‘가족초청 이민’에서‘ 시민권자의 기혼자녀’·영주권자의 기혼자녀’ 부문을 폐지하고, 직계가족 이민에서 ‘시민권자의 부모’를 대상에서 제외해 가족이민 연간 쿼타를 10만개로 대거 축소하도록 하고 있다.

<김상목 기자>

?

  1. 2018년형 기아 스팅어 가격 공개

    기아차 미국판매법인(KMA)이 오는 12월부터 미국 내 딜러망을 통해 판매될 예정인 프리미엄 스포츠 세단인 2018년형 스팅어(Stinger) 가격을 발표했다.  16일 KMA...
    Date2017.11.17 Category자동차
    Read More
  2. No Image

    현대차 판매부진에 공장가동 속도조절

    생산속도 조절, 가동중단, 임시직 30명 해고 픽업, SUV  등 대형차 선호 추세 대응 필요    극심한 판매부진 때문에 앨라배마 현대자동차 생산공장(HMMA)이 생산 ...
    Date2017.11.17 Category앨라배마
    Read More
  3. 12부작 ‘고백부부’ 연장은 없다..18일 유종의 미

      사진제공=KBS   KBS 2TV 금토 드라마 '고백부부'가 연장 없이 예정대로 오는 18일 종영한다. 12일(이하 한국시간 기준) 방송가에 따르면 '고백부부'(극본 권혜...
    Date2017.11.16 Category연예
    Read More
  4. 고든 램지, ‘냉부해’ 출연…15분 요리대결 도전장

        '냉장고를 부탁해'에 세계적인 거장 셰프 고든 램지가 도전장을 내밀었다. 15일 JTBC 측에 따르면 고든 램지는 오는 18일 진행되는 JTBC '냉장고를 부탁해' ...
    Date2017.11.16 Category연예
    Read More
  5. 류현진♥배지현, 오늘 제주서 웨딩촬영..1월 5일 결혼

      image 류현진,배지현 / 사진=스타뉴스   LA다저스 소속 야구선수 류현진(30, LA다저스)과 배지현 아나운서(30)가 내년 1월 5일 결혼한다. 두 사람은 현재 결혼...
    Date2017.11.16 Category연예
    Read More
  6. No Image

    조지아 한인 1년 새 13명 추방명령

    가주 30명 이어 전국 두번째 미국 전체 한인 120명 추방돼   지난 1년 동안 조지아에서 추방판결을 받은 한인 이민자가 13명으로 캘리포니아에 이어 전국에서 두 ...
    Date2017.11.16 Category애틀랜타
    Read More
  7. 장보기 100달러 훌쩍 렌트·개스비 줄줄이

    “마켓이나 식당에 가면 한숨만 나와요” 요즘 한인 주부나 직장인들의 푸념이다.‘장바구니 물가’가 급격히 뛰어올라 빠듯한 수입에 알게 모르게 늘어난 지출이 허...
    Date2017.11.16 Category미국뉴스
    Read More
  8. 추수감사절 여행 교통체증 피하려면

    26일 오후 2시부터는 귀가 피해야 17일부터 본격적인 추수감사절 연휴가 시작된다. 다음 주 대부분의 교육청은 추수감사절 방학에 돌입하기 때문에 이번 연휴의 ...
    Date2017.11.16 Category미국뉴스
    Read More
  9. No Image

    “재외국민 우편·인터넷 투표 필요”

    ■서울‘교포정책포럼’제기 투표율 제고 위해 필요 선거인 등록절차 통합을 차기 한국 대통령 선거와 총선에서 재외 유권자들의 선거 참여를 높이기 위해 우편·인터...
    Date2017.11.16 Category한국뉴스
    Read More
  10. No Image

    추첨됐어도… 취업비자 심사 '깐깐'

    ‘미국인 우선 고용정책’ 탓 추가서류 요구 사례 속출 저임금 업체 점점 어려워져 한인 업체를 통해 전문직 취업비자(H-1B)를 신청했던 A씨는 7개월이 다 되도록 ...
    Date2017.11.16 Category이민/비자
    Read More
  11. 신원호PD “’응답하라’보다 ‘감빵생활’ 더 공들였다”

      ‘슬기로운 감빵생활’ 연출한 신원호 PD [CJ E&M 제공]   "지금까지 그 어떤 드라마보다 열심히 만들었습니다. 힘들게 지은 세트장을 나중에 부술 생각을 하...
    Date2017.11.16 Category연예
    Read More
  12. No Image

    한인 등 아시안 업주 노린 연쇄강도일당 '활개'

    최근 한달 새 9건 피해 3인조... 식당 ∙스파 등서 도라빌 ∙둘루스 ∙노크로스 손님 가장 접근 돈 요구 최근 한달 새 한인을 포함해 아시안 업주들을 상대로 연쇄강...
    Date2017.11.16 Category애틀랜타
    Read More
  13. 무어 후보 성추행 의혹에 민심 '흔들'

    70년대  검사 시절 10대 여럿 성추행 의혹  무어 '사실 아니다', 공화 지도부 사퇴 촉구   로이 무어 후보의 낙승으로 끝날 것 같았던 앨라배마 주 연방상원의원 ...
    Date2017.11.16 Category앨라배마
    Read More
  14. [기아 스팅어 시승기] 멋진 디자인·폭발적인 주행력 돋보여

    기아 모터스 아메리카(KMA)가 14일 노스할리웃에 위치한 ‘더 가랜드 호텔’에서 미 전국 언론사를 초청해 프리미엄 퍼포먼스 세단 2018년형 스팅어(Stinger) 공개 ...
    Date2017.11.16 Category자동차
    Read More
  15. 현대차, 실리콘밸리에 미래 혁신기술 ‘요람’ 만든다

    현대차그룹이 미국 실리콘밸리에 인공지능(AI), 자율주행, 로봇 등 미래 기술 연구, 개발을 전담할 '이노베이션(혁신) 센터'를 마련했다. 특히 이 센터는 현대차...
    Date2017.11.16 Category자동차
    Read More
  16. “크레딧 체크하고 부동산 에이전트 찾아라”

    모기지 신청 전 새 카드 신청 피하고 예상치 못한 지출 대비 비상금 마련도 2018년 새해에 집을 살 계획을 세웠다면 올해 11월과 12월은 워밍업 하기에 좋은 타이...
    Date2017.11.16 Category경제/부동산
    Read More
  17. 신임 주 애틀랜타 총영사에// 김영준 전국제경제국장 내정

    이번 주 중 인사 단행 할 듯 애틀랜타 총영사관 신임 총영사에 김영준 (54∙사진) 전 국제경제국장이 내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14일 외교부 관계자에 따르면 김 전...
    Date2017.11.16 Category미동남부
    Read More
  18. No Image

    심근경색 걸릴 위험, 돈 걱정 13배로 최고, 업무 스트레스 6배↑

    돈 걱정은 심근경색에 걸릴 위험을 13배, 업무 스트레스는 6배 높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메디컬뉴스투데이 등에 따르면 남아프리카공화국 비트바테르스...
    Date2017.11.16 Category문화/생활
    Read More
  19. No Image

    현대·기아자 공장 법인장 전격 교체

    생산·판매법인 통합 앞두고 직급 하향 현대·기아자동차 그룹이 지난 10월 30일, 11월 3일 자로 미국 생산법인의 법인장을 모두 교체했다. 우선 현대차 앨라배마생...
    Date2017.11.16 Category앨라배마
    Read More
  20. ‘따고보자’ 시민권‘적체 심각’

    종전 6개월 걸리던 수속 1년까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당선 이후 캘리포니아주를 비롯한 미 전역에서 불안한 신분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시민권 신청이 가파르게...
    Date2017.11.16 Category애틀랜타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286 Next ›
/ 286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