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뉴스

'정치성 설교 금지’ 더 이상은 안된다

by admin posted Nov 02, 2017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특정 후보 지지땐 면세혜택 박탈’
개신교 목사 73% “법률 폐지”주장

 

교회에서 원칙적으로 정치 논쟁은 금기로 여겨진다. 개인의 의견과 성향에 따라 얼마든지 정치적 선호도는 다를 수 있다. 그러나 정치적 견해의 차이는 쉽게 격론을 낳고 심할 경우 교회의 분열을 조장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럴 경우 예수 그리스도를 중심으로 쌓아가는 신앙의 길에 심각한 장애물이 될 수 있다.
토론 문화가 성숙치 못한 한인교회는 더욱 예외는 아니다. 오히려 본국의 정치 상황에다 미국의 정치적 판도까지 겹쳐 이중으로 문제를 야기할 수 있다. 실제로 예배를 마치고 교제 시간에 교인들이 보수와 진보로 갈려 언쟁이 벌어지는 모습도 심심치 않게 발생한다.
최근 주류 교계에서는 목회자의 설교에 대한 완전한 정치적 독립성을 촉구하는 움직임이 일고 있다. 설교가 특정 정치인에 대한 지지 내용을 포함하고 있어도 공권력이 이를 제재하거나 처벌해서는 안된다는 주장이 확산되고 있다.
지난 1954년 연방의회는 교회를 포함한 비영리단체가 선거에 출마한 특정 후보에 대한 지지를 밝히지 못하도록 법안을 제정했다. 이를 어길 경우 연방국세청(IRS)이 교회 등에 부여한 면세 혜택을 취소하도록 법제화했다. 목사가 예배 시간에 설교를 통해 특정 후보를 지지하면 IRS의 면세 혜택을 박탈당할 수 있는 것이다.
린든 존슨 전 대통령은 상원의원 시절 자신의 지역구인 텍사스에서 교회 등 비영리법인들이 재선을 반대하고 나서자 이에 분개해 이와 같은 법안 제정에 앞장 선 것으로 알려졌다.
뱁티스트뉴스(BP)는 이와 관련해 시대가 바뀌고 기독교인의 가치관과 판단의 잣대가 크게 변화됐다면서, 개신교 목회자 10명 가운데 7명이 IRS의 이와 같은 처벌 권한을 금지시켜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고 16일 보도했다. 또 목회자 10명 중의 9명은 어떤 경우에도 목회자의 설교는 정부의 감독이나 감시에서 자유로워야 한다고 주장했다고 전했다.
실제로 지난 1995년에 뉴욕 주의 한 교회가 빌 클린턴 대통령 후보를 반대하는 광고를 신문에 게재한 이유로 면세 혜택을 박탈당했다. 또 2004년 대선에서 당시 조지 W. 부시 후보를 비난하는 설교를 했다는 혐의로 LA에 위치한 성공회 교회가 조사를 받기도 했다. 현재도 IRS는 선거와 관련해 명백하고 직접적인 개입을 자제하도록 교회에 경고하고 있다.
이에 대해 라이프웨이 리처치는 IRS의 감독과 처벌에 반발하는 의견이 목회자들 사이에 광범위하게 번지고 있다고 밝혔다. 라이프웨이의 조사에 따르면 목사들 중에서 91%기 ‘목회자는 교회 단상에서 정부의 처벌을 두려워하지 않고 자유롭게 설교할 권리가 있다’는데 동의했다. 또 전체의 77%는 ‘매우 강력하게’ 설교의 독립권을 강조했고 반대 의견은 6%에 불과했다.
교인 숫자가 250명 이상인 교회를 섬기는 목사 중에서는 96%가 ‘설교의 독립권’에 찬성했으며 50명 미만 교회의 목사는 88%가 찬성 의사를 밝혔다.
목사의 연령대가 높을수록 설교에 대한 정부의 간섭에 불만을 드러냈다. 44세 이하에서는 찬성율이 86%였지만 45세 이상에서는 93%가 설교의 독립권을 적극 지지했다. 보수적인 침례교, 오순절 등 복음주의 교단 목사들은 96%가 찬성했고, 진보적인 장로교, 감리교, 성공회, 루터교 등 전통 교단 목사들은 85%의 지지율을 나타냈다.
IRS의 면세 혜택 박탈권에 대해서도 개신교 목사의 73%가 ‘연방의회가 해당 법률 조항을 삭제해야 한다’고 주장했으며 60%는 ‘매우 강력하게’ 요구했다. 21%는 ‘그대로 유지해야 한다’는 의견을 보였다.
지역별로 남부에서 77%의 지지도를 기록했지만 동북부에서는 가장 낮은 66%가 지지하는데 그쳤다. 교단 별로는 오순절 교단이 93%로 가장 높았고 침례교가 86%의 지지율을 나타냈다. 전통교단은 이 설문 조항에서도 저조한 지지도를 보였다. 장로교와 루터교가 61%, 감리교는 가장 낮은 56%에 머물렀다.

<유정원 종교전문 기자>

'정치성 설교 금지’ 더 이상은 안된다

 



?

  1. 사망·실종 130여명…최악의 산불대란

     말리부·벤추라 다시 강풍…불길 못잡아 북가주‘파라다이스’7,000여채 잿더미 30여만명 대피, LA 전역 연기에 뒤덮혀     캘리포니아주가 역사상 최악의 동시다발 ...
    Date2018.11.12 Category미국뉴스
    Read More
  2. 20년 만에 한인 연방의원 탄생

    가주 공화 영 김, 당선 확정적 뉴저지 앤디 김 최종결과 지연 한인 1.5세인 공화당 영 김(56.한국명 김영옥·사진) 후보가 6일(이하 현지시간) 치러진 중간선거에...
    Date2018.11.08 Category미주한인
    Read More
  3. NJ 팰팍 최초 한인시장 탄생 새역사 썼다

    크리스 정 압도적 표차로 당선 한인 시의원 2명도 동반 당선 뉴저지 팰리세이즈팍 시장 선거에서 크리스 정 민주당 후보가 당선되면서 역대 최초의 한인시장 탄...
    Date2018.11.08 Category미주한인
    Read More
  4. 한인 이민가정 애환 진솔하게 그린 TV드라마‘김씨네 잡화점’큰 인기

     토론토 무대 기독신앙 중심 CBS서 현재 시즌2 방영중 주인공 역 폴 선형 리씨 “삶개척 한인 이민자 전형” CT“평범한 시트콤 아니다”     한인 이민 가정을 주인...
    Date2018.11.08 Category미주한인
    Read More
  5. 삼성전자‘접는폰’디스플레이 첫 공개

     삼성전자가 갤럭시 스마트폰 10주년인 내년에 출시할 ‘폴더블폰’(접었다 펴는 폰)의 디스플레이와 사용자 인터페이스(UI)를 처음으로 공개했다. 삼성전자는 7일 ...
    Date2018.11.08 Category경제/부동산
    Read More
  6. No Image

    “병원비 할인” 소비자 유혹행위 철퇴

     FTC, 가짜 보험사 단속 플로리다 소재업체 폐쇄     내년을 위한 건강보험 갱신이 한창인 가운데 보험사도 아니면서 저렴한 비용으로 건강보험에 가입할 수 있다...
    Date2018.11.08 Category경제/부동산
    Read More
  7. 로우스, 미국 20개 매장 문 닫는다

     구조조정 일환 내년 2월까지     ‘로우스’(Lowe‘s)가 북미 지역에서 51개 매장을 폐쇄한다고 발표했다. 6일 경제전문 매체‘마켓워치’에 따르면 로우스는 공식성...
    Date2018.11.08 Category경제/부동산
    Read More
  8. 의사 만나서 물어보고 싶은 말 미리 준비하라

     의사나 병원 가기를 유독 꺼리는 사람들이 많다. 의사와 대화를 나누는 시간이 몇 분 되지 않고 또 제대로 물어 보지도 못하고 나오는 환자들이 적지 않다. 뉴욕...
    Date2018.11.08 Category경제/부동산
    Read More
  9. 401(k) 1만9,000달러… IRA는 6,000달러로

     직장은퇴플랜 가입자 연소득 6만4천달러까지 IRA 세금 전액 공제 7만4천달러 넘으면‘0’   소셜 시큐리티 연금이 내년 2.8% 인상된다. 연금 인상은 물가 상승률에...
    Date2018.11.08 Category경제/부동산
    Read More
  10. No Image

    트럼프 '마이웨이' 국정운영 제동

    공화당 독식 의회권력 분산 민주, 트럼프 흔들기 나설 듯  트럼프, 선방이유 반격 예상 11·6  중간선거가 '민주당의 하원 장악'으로 귀결되면서 첫 임기 반환점을...
    Date2018.11.07 Category앨라배마
    Read More
  11. “파워볼 잭팟복권 자칫 잃어버릴 뻔

     세 딸 키우는 싱글맘 행운 뉴욕 당첨자는 안 나타나   아이오와주의 작은 마을에 사는 레린느 웨스트(51)는 여유가 되면 1주일에 두 차례 살 정도로 복권을 즐겨...
    Date2018.11.07 Category미국뉴스
    Read More
  12. No Image

    유권자 56%‘미국이 잘못 가고 있다’

     6일 치러진 11·6 중간선거에서 투표자의 절반 이상은 미국이 잘못된 방향으로 가고 있다고 응답했다고 CNN방송이 출구조사를 토대로 보도했다. CNN은 이날 실시...
    Date2018.11.07 Category미국뉴스
    Read More
  13. No Image

    다육식물 밀반출 한국인 3명 체포

     최근 미국을 방문한 한국인 3명이 채취가 금지된 야생식물을 대량으로 채취해 밀반출하려다 적발돼 체포됐다. 6일 LA 총영사관에 따르면 지난 10월 말 한국에서 ...
    Date2018.11.07 Category미주한인
    Read More
  14. No Image

    투표일에 군중집압 훈련이라니…

     연방 국토안보부(DHS) 세관국경보호국(CBP) 산하 국경순찰대가 중간선거 투표일인 6일 텍사스 주 엘파소의 투표소 인근에서 대규모 군중진압 훈련을 하려다가 돌...
    Date2018.11.07 Category미국뉴스
    Read More
  15. No Image

    “재미한인 이산상봉 기회 줘야”

     미국내 이산가족 상봉 문제를 향후 2차 미북 정상회담의 공식의제로 상정해 달라고 연방의원들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잇달아 서한을 보냈다. 미주민주참여...
    Date2018.11.07 Category미주한인
    Read More
  16. No Image

    온라인 직거래로 산 물건, 집에 와보니 ‘고장’

     ‘크레이그리스트’등 이용한 사기 피해 속출 전자제품 작동 확인·판매자 사진 찍어둬야     한인 선모씨는 최근 온라인 개인거래 사이트를 통해 유명 회사의 공기...
    Date2018.11.07 Category미국뉴스
    Read More
  17. No Image

    3개주 국경에 미군 5,000명 배치완료

     트럼프 대통령이 북상 중인 중남미 이민자들의 국경 진입을 저지할 것이라고 밝힌 가운데 5,000여명의 미군 병력이 중간선거일인 6일 남부 국경지역에 배치됐다....
    Date2018.11.07 Category이민/비자
    Read More
  18. No Image

    ‘DACA<청소년 추방유예> 폐지’연방 대법에 요청

     트럼프 행정부 항소법원 건너뛰어     한인 등 추방유예청년 70여만명의 미래를 결정하게 될 ‘추방유예 프로그램’(DACA)의 운명은 결국 연방 대법원이 최종 결정...
    Date2018.11.07 Category이민/비자
    Read More
  19. No Image

    노인 비중 20% 넘는 초고령화 사회 일본 고령견도 급속 증가

     70세 이상의 노인이 인구의 20%를 넘어선 초고령 사회 일본애서 사육환경 변화로 애완견의 고령화도 급속히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애완동물용 식품 판...
    Date2018.11.07 Category세계뉴스
    Read More
  20. No Image

    “중, 2030년 세계인이 가장 많이 찾는 여행지로”

     중국은 2030년까지 프랑스를 따돌리고 세계인들이 가장 많이 찾는 여행지가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시장조사업체 ‘유로모니터 인터내셔널’은 6일 공개한 보...
    Date2018.11.07 Category세계뉴스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366 Next ›
/ 366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