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뉴스

장보기 100달러 훌쩍 렌트·개스비 줄줄이

■ 치솟는 물가, 팍팍한 가계

by admin posted Nov 16, 2017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마켓이나 식당에 가면 한숨만 나와요”
요즘 한인 주부나 직장인들의 푸념이다.‘장바구니 물가’가 급격히 뛰어올라 빠듯한 수입에 알게 모르게 늘어난 지출이 허리가 휠 지경이기 때문이다.
오렌지카운티에 거주하는 한인 주부 정모씨는 가계부를 볼 때마다 한숨이 절로 나온다. 5명 대식구의 살림을 맡아하고 있는 정씨는“월급은 제자리인데 물가가 너무 올라 마켓에 가서 채소와 과일 등 식재료만 사도 한 번에 100달러가 훌쩍 넘는다”며 “특히 육류같은 경우 아이들 때문에 아예 끊을 수는 없고 횟수와 양을 줄여서 사 먹지만 심적 부담이 엄청나 장보기가 두렵다”고 말했다.
식비가 전부는 아니다. 개스세 인상 등으로 최근 개스비까지 급등하면서 LA까지 출퇴근하는 남편의 차량유지비까지 생각하면 생활비 부담이 너무 커졌다는 게 정씨의 말이다.
LA 한인타운 직장에 다니고 있는 한인 박모씨는 지난 달부터 점심 도시락을 집에서 싸가지고 다닌다. 그동안 동료들과 회사 사무실 근처에서 점심을 사먹었지만 지난해부터 슬금슬금 오르기 시작한 한인타운 내 식당들의 음식값이 부담되기 시작했기 때문이다.
박씨는“설렁탕이나 비빔밥과 같은 일상적 한식 메뉴도 예전에 8~9달러선, 좀 싼데 가면 6~7달러선에 먹을 수 있었는데 지금은 점심 한 그릇 값이 10달러를 훌쩍 넘고 여기에 세금과 팁까지 생각하면 12~13달러가 넘기 일쑤”라며“이 때문에 최근 점심 도시락을 싸오는 동료들이 늘고 있다”고 전했다.
이처럼 한인들이 피부로 체감하는 물가 치솟음 현상은 재료비 인상에다 최저임금 인상 등까지 겹치면서 식비에서부터 식료품 등까지 곳곳에서 느낄 수 있다는 게 공통된 의견이다.
주부들은 마켓에서 장을 볼 때 예전에 파운드 당 5.99달러에도 살 수 있었던 쇠고기가 이제는 7.99~8.99달러는 보통이고, 심지어 5~6단에 99센트에 팔리던 파의 가격도 최근에는 1~2단에 99센트라며 소비자 물가가 올라도 너무 오른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실제로 연방 당국이 조사하는 소비자 물가 상승률도 오름세를 지속하고 있다.
연방 노동통계청에 따르면 LA와 오렌지, 리버사이드, 샌버나디노, 벤추라 등 남가주 지역 5개 카운티의 소비자 물가 상승률은 3.1%로 나타나 전국 평균의 2%를 훨씬 웃돌고 있다. 남가주의 물가 상승률은 미 전역에서 8개월 내내 최고치를 기록했다는 설명이다.
이에 더해 개스세 인상과 함께 11월 개솔린 가격이 8.8%가 상승했다. 또 남가주 지역 렌트비가 23개월 지속적으로 상승했으며 외식비와 식료품비도 4.6%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나 전반적으로 모든 물가가 상승했다는 분석했다.
이밖에 LA 데일리뉴스는 연방정부 통계를 10년 전과 비교해 2015~2016년 남가주 주민의 지출이 주거비는 2,203달러(10% )증가했고, 보험료는 1,509달러(65%) 급증했으며, 식료품 비용은 772달러(11%)가 더 많이 들어가고 있다고 전했다. <박주연 기자>

 

?

  1. No Image

    트럼프 행정부, 전문직 취업비자에도 장벽 만드나

    트럼프 행정부의 ‘바이 아메리칸, 하이어 아메리칸’ 정책 미국 트럼프 행정부가 전문직 취업 비자(입국사증)인 H-1B를 통해 미국에 입국하는 이민자의 배우자들이...
    Date2017.12.15 Category이민/비자
    Read More
  2. 재고량 증가에 내년 생산량 하향 조정

    현대차 재고량 11월 말 68일분 몽고메리 공장 내년 생산량 하향   현대·기아차 미국판매법인이 늘어나는 재고량을 줄이기 위해 내년도 앨라배마 및 조지아공장 생...
    Date2017.12.15 Category앨라배마
    Read More
  3. 주대법원, 암투병 사형수에 형 집행 명령

    30년 복역 사형수 3년 전부터 뇌∙림프암  변호사 "잔혹... 연방수정헌법 위배"주장    앨라배마 주 대법원이 현재 암 투병 중인 사형수에 대한 형 집행 결정을 내...
    Date2017.12.15 Category앨라배마
    Read More
  4. ‘아는형님’ 윤세아 “서장훈과 낭만적으로 만나고 싶었다”

      /사진제공=JTBC   배우 윤세아가 종합편성채널 JTBC 예능프로그램 '아는형님'에 출연해 서장훈에 대해 애틋한 마음을 털어놓았다. 8일 JTBC 측에 따르면 9일 오...
    Date2017.12.14 Category연예
    Read More
  5. 유시민 “박문수, 암행어사 아닌 일반어사”

      예능프로그램 '알아두면 쓸데없는 신비한 잡학사전2'에서 어사 박문수를 다뤘다. 8일 오후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예능프로그램 '알아두면 쓸데없는 신비한 잡...
    Date2017.12.14 Category연예
    Read More
  6. 올해 유튜브 K팝 뮤비 1위는 블랙핑크 ‘마지막처럼’

      블랙핑크 [YG 제공=연합뉴스]   유튜브는 올 한해 등록된 K팝 뮤직비디오 중 가장 조회 수가 많았던 것은 걸그룹 블랙핑크의 '마지막처럼'이라고 13일(한국시간...
    Date2017.12.14 Category연예
    Read More
  7. “내 친구였으면”…조지 클루니, 절친 14명에게 100만달러 돈가방 선물

      마음도 훈훈한 조지 클루니 [AP=연합뉴스]   할리우드 배우 조지 클루니(56)가 친구 14명에게 100만달러(한화 약 10억8천만원)씩을 선물하는 '통 큰' 우정으로 ...
    Date2017.12.14 Category연예
    Read More
  8. 방탄소년단 ‘DNA’, 美 빌보드 ‘2017 베스트송 100’ 선정

      방탄소년단 [연합뉴스 자료사진]   그룹 방탄소년단의 'DNA'가 미국 빌보드가 발표한 '2017년 베스트송 100'(Billborad's 100 Best Songs of 2017)에 선정됐다....
    Date2017.12.14 Category연예
    Read More
  9. No Image

    투자이민∙종교이민 내주 중단된다

    별도 연장 조치 없으면 가족이민 문호가 순조로운 진전을 이어가고 있다. 반면, 50만달러 투자이민과 비성직 종교이민은 연장 조치가 없을 경우 오는 21일부터 중...
    Date2017.12.14 Category이민/비자
    Read More
  10. No Image

    앨라배마 각 한인회 송년 및 신년회 일정

    송년회 보다는 신년회 대세    앨라배마 각 한인회들이 송년 및 신년모임 일정을 발표했다. 몽고메리 한인회는 신년회 겸 신구회장 이취임식을 내달 27일 오후 5...
    Date2017.12.14 Category앨라배마
    Read More
  11. 현대·기아, 2025년까지 전기차 14종 선보여…”세계 3위 목표”

    현대·기아자동차가 현재 13종인 친환경차 모델을 2025년까지 총 38종으로 늘리기로 했다. 이를 통해 최근 달성한 친환경차 판매량 세계 2위 자리를 장기적으로 지...
    Date2017.12.14 Category자동차
    Read More
  12. No Image

    406만명, 이민비자 대기 중

    해외에서 이민비자 발급을 기다리는 이민대기자가 400만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민비자 대기자가 400만명에 달하고 있지만 이민대기자의 대부분을 차지...
    Date2017.12.14 Category이민/비자
    Read More
  13. No Image

    “인종차별은 언어소통 부족탓”

    미국 곳곳에서 한인들을 대상으로 한 인종차별이 심심찮게 기사에 오르고 있다. 샌디에고 카운티에 거주하고 있는 한인들은 그동안 미국 곳곳에서 일어나고 있는 ...
    Date2017.12.14 Category미주한인
    Read More
  14. No Image

    하버드대 조기 합격자 발표

    아이비리그를 비롯한 주요 대학들의 조기전형 합격자 발표가 속속 이어지면서 수험생 가정마다 희비가 엇갈리고 있다. 지난 8일 스탠포드에 이어서 11일 코넬 등 ...
    Date2017.12.14 Category교육
    Read More
  15. No Image

    대규모 메디케어 사기 한인 2명 기소

    미 전역에 고급 주택 매입 등 명품 사치로 ‘흥청망청’ 한인 남성 2명이 무려 2억달러 규모의 메디케어 사기 및 탈세 혐의로 적발돼 연방 검찰에 기소됐다. 연방 ...
    Date2017.12.14 Category미주한인
    Read More
  16. 25년만의 이변…공화텃밭서 ‘성추문’ 무어 낙선 “트럼프에 타격”

    ‘공화당 텃밭’ 앨라배마 보선서 민주당 승리 (버밍햄<美앨라배마주> 로이터=연합뉴스) 미국 앨라배마 주(州) 연방상원의원 보궐선거가 실시된 12일(현지시간) 저...
    Date2017.12.14 Category앨라배마
    Read More
  17. 민주 앨라배마 연방상원 승리

    내년 중간선거의 ‘풍향계’로 간주되는 앨라배마주 연방상원의원 보궐선거에서 초박빙의 접전 끝에 민주당이 승리를 거뒀다. 이번 보선이 열린 앨라배마주는 공화...
    Date2017.12.14 Category앨라배마
    Read More
  18. No Image

    시민권 신청, 온라인 접수도 가능

    이민국 온라인에서도 시민권 신청이 가능해졌다.  연방 이민서비스국(USCIS)은 11일 홈페이지에 이제 시민권 신청서(N-400)를 온라인에서 접수할 수 있게 됐다고 ...
    Date2017.12.14 Category이민/비자
    Read More
  19. 장학금 매년 150만개 “두드려야 열린다”

    수여 단체의 지향점 파악, ‘맞춤 에세이’작성 중요   장학금 신청을 통해 학자금 마련의 노하우도 배우고 수여기관과의 인연을 통해 메토링을 받을 수 있는 기회...
    Date2017.12.14 Category교육
    Read More
  20. No Image

    아마존, ‘최고직장’ 100위안에도 못들어

    페이스북이 미국의 구인•구직 웹사이트인 ‘글래스 도어(Glassdoor)’가 선정한 2018년 가장 일하기 좋은 직장에 뽑힌 가운데 서북미 지역 대기업들이 이 부문에서 ...
    Date2017.12.14 Category이민/비자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292 Next ›
/ 292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