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뉴스

전구·단추 등에 감쪽 같이 설치 은밀한 곳 노려

교회 화장실 여아 촬영, 병원 탈의실 훔쳐보기

by admin posted Mar 21, 20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한인들도 잇달아 체포, 대부분 경법 처벌 미미

■ 한인식당 화장실‘몰카’적발로 본 한인타운 실태

LA 한인사회의 대표적인 한식당인 북창동 순두부 윌셔점의 남성 종업원이 업소 내 여자화장실에 몰래카메라(몰카)를 설치한 혐의로 체포되면서(본보 21일자 A3면) 한인사회도 이같은 몰카 범죄의 무풍지대가 아니라는 경종을 울리고 있다.

특히 갈수록 교묘해지는 몰래카메라 범죄의 경우 다양한 장소에서 다양한 방법으로, 다양한 가해자들이 발생하고 있지는데, 몰카 범죄에 사용될 수 있는 교묘하게 위장된 초소형 카메라들은 온라인과 오프라인에서 쉽게 구입할 수 있는 상황이어서 자신도 모르게 몰카의 피해자가 될 수 있다는 우려를 높이고 있다.


■주요 사건은

지난달 20일 한인타운 중심부에 위치한 북창동 순두부 윌셔점 여자화장실에 히스패닉계 남성 종업원이 몰카를 설치했다가 체포된 사건이 발생하기 이전에도 미주 한인사회에서는 유사한 사건들이 있었다.

지난 1월에는 뉴욕의 한 병원에서 직원전용 탈의실 등에 몰카를 설치해놓고 동료 직원들의 사생활을 훔쳐본 20대 한인 남성 간호사가 체포되는 사건도 있었다. 

이보다 앞선 지난해 9월 오렌지카운티 지역 어바인에 위치한 대형 한인 교회 화장실에서는 20대 한인 남성이 8세 여아가 화장실을 이용하는 모습을 휴대폰으로 몰래 촬영을 하다 적발돼 검찰에 기소됐었다.

■손쉬운 구입 문제

현재 온라인이나 오프라인에서 판매되고 있는 몰래카메라는 초소형 단추부터 자동차용 스마트키, 명함케이스 등 수백 여종에 달한다. 이 외에도 초소형 카메라가 내장된 안경, 넥타이, 모자, 전구, 펜, 마우스, USB 등이 있으며, 경찰들의 감시를 피하기 위한 맞춤형 제작도 가능한 것으로 나타났다. 

LA 한인타운에서 보안 카메라를 판매하는 업주는 “가격이 상대적으로 저렴한 중국산 수입품의 경우 20-30달러면 볼펜형이나 안경형 몰카를 구매할 수 있다”라며 “온라인에서는 단돈 10달러 미만의 제품들도 많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문제는 온라인에서 판매되는 수백 가지의 몰카들을 미성년자를 비롯해 누구나 쉽게 구매할 수 있어 성범죄의 온상이 되고 있다는 지적이다. 상업적인 목적의 악질적인 몰카 범죄 사례도 점점 다양해지고 있는 상황에 현행법상 처벌 수위는 그에 비해 낮다는 것이 중론이다. 

■몰카 처벌은

몰카 범죄가 기승을 부리지만 수사기관의 처벌이 미비한데다 기소가 되더라도 경범죄에 해당하는 등 처벌이 비교적 관대하다는 지적이 제기된다. 

형사법 전문 데이빗 백 변호사에 따르면 여자 화장실과 같은 개인 프라이버시가 보호되는 장소를 몰래카메라로 촬영하다 적발될 경우 경범죄에 해당된다고 설명했다. 

몰래카메라를 설치한 범인이 초범일 경우 최대 6개월의 실형을, 전과가 있는 경우 최대 1년형을 받을 수 있다. 또 몰래카메라를 설치해 피해자가 한 명이 아닌 다수일 경우, 성인피해자 한 명당 1건의 범죄혐의가 적용된다고 덧붙였다. 

백 변호사는 “동영상에 있는 피해자가 10명일 경우, 범인이 전과가 있을 경우 최대 1년형을 받았을 때 총 10년형을 받게 된다”며 “하지만 피해자가 미성년자인 경우 대부분 중범죄에 속해 경우에 따라 무거운 형을 받을 수 있다”고 경고했다. 

또 몰래카메라를 이용해 촬영된 파일이나 사진을 인터넷에 유포할 경우 피해자의 나이, 노출 수위 등에 따라 최대 20년형을 받을 수 있다. 

<심우성 기자>

 

?

  1. 40인치 물폭탄 도심마비 5명사망

     허리케인 플로렌스 상륙 남동부 170만 강제대피   엄청난 폭우를 동반한 허리케인 플로렌스가 14일 남동부 해안 지역에 상륙, 노스캐롤라이나주 일대를 강타하면...
    Date2018.09.17 Category미국뉴스
    Read More
  2. 매덕스 "복권사업 도입, 메디케이드 확대" 공약

     주지사 도전자인 월트 매덕스(Walt Maddox)는 앨라배마 주가 복권 추첨을 하지 않는 몇 안되는 주 중 하나라고 지적하면서 케이 아이비 (Kay Ivey) 주지사에 대...
    Date2018.09.13 Category앨라배마
    Read More
  3. B.A.P 힘찬, 20대 여성 강제추행 혐의 입건…”주장 엇갈려”

      그룹 B.A.P 멤버 힘찬 [TS엔터테인먼트 제공=연합뉴스]   보이 그룹 비에이피(B.A.P) 멤버 힘찬(본명 김힘찬·28)이 20대 여성을 강제 추행한 혐의로 입건돼 경...
    Date2018.09.13 Category연예
    Read More
  4. 옥주현, 뮤지컬 ‘엘리자벳’ 출연한다..무려 4번째

      옥주현 / 사진=포트럭주식회사   뮤지컬 디바 옥주현이 다시 '엘리자벳' 무대에 오른다. 11일 공연계에 따르면 옥주현은 오는 11월 4번째 한국 무대에 오르는 ...
    Date2018.09.13 Category연예
    Read More
  5. 구하라, ‘이별요구’ 남친과 한밤중 싸움…경찰에 “쌍방폭행”

      구하라 [연합뉴스 자료사진]   아이돌 그룹 카라 출신인 구하라(27)씨가 새벽에 남자친구와 다퉈 경찰이 현장에 출동했다. (한국시간) 13일 경찰에 따르면 이날...
    Date2018.09.13 Category연예
    Read More
  6. 큐브 “현아·펜타곤 이던 퇴출…신뢰회복 불가능”

      현아(왼쪽)와 펜타곤 이던(오른쪽) [연합뉴스 자료사진]   큐브엔터테인먼트가 소속 연예인인 가수 현아와 펜티곤 멤버 이던을 퇴출한다고 밝혔다. 큐브는 (한...
    Date2018.09.13 Category연예
    Read More
  7. No Image

    비성직자·투자이민 영주권 일시 중단

      최장 6년까지 역주행했던 취업이민 2~3순위 영주권 문호가 전면 오픈됐다. 그러나 50만 달러 투자이민과 비성직 종교이민의 영주권 발급이 일시 중단됐다. 연방...
    Date2018.09.13 Category이민/비자
    Read More
  8. No Image

    미 한인 입양인들 DNA 친생가족 찾기

     한국과 미국에서 DNA 검사를 통해 한인 입양인과 친생가족의 재회를 돕는 비영리단체 325Kamra(대표 캐서린 김)가 오는 10월 서울에 검사키트를 비치한 전화부스...
    Date2018.09.13 Category한국뉴스
    Read More
  9. No Image

    해외공연 수익은닉·호화유학 대거 적발

     연예기획사·의사 등 돈 빼내 유령회사 LA 등 고급콘도 구입 93개 업체·개인 대상 대대적 역외탈세 수사   한국에서 미국 등 해외 지역으로 재산을 빼돌려 세금을...
    Date2018.09.13 Category한국뉴스
    Read More
  10. No Image

    한국행 기내욕설·난동 유학생 2,000만원 벌금

     미국 대학에서 유학하고 있는 20대 한인 학생이 한국행 비행기 안에서 욕설과 폭언을 하는 등 난동을 부리다 재판에 넘겨져 벌금 2,000만원을 선고 받았다. 서울...
    Date2018.09.13 Category미주한인
    Read More
  11. No Image

    취업 1순위 영주권 우선일자 다시 적용

     취업 1순위 영주권 적체가 해소되지 않고 있어 2019회계연도가 시작되는 10월 영주권 문호에서도 우선일자가 적용된 것으로 나타났다. 또, 연장법안이 통과되지 ...
    Date2018.09.13 Category이민/비자
    Read More
  12. 새 아이폰 이름 바꾸고 화면 키우고

     6.5 6.1 5.8 인치 3종 내일부터 주문받아 애플워치 심전도 측정   애플이 12일 공개한 새 아이폰은 예상대로 XS와 XS맥스, XR로 각각 명명됐다. 확장된 액정을 ...
    Date2018.09.12 Category경제/부동산
    Read More
  13. No Image

    A형 간염 미 전역 확산 비상

    켄터키·테네시 등 발생 사망자도 수십명 달해 미국 전역에서 A형 간염이 크게 확산하고 있어 보건 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보건 당국에 따르면 현재 웨스트 버지니...
    Date2018.09.12 Category미국뉴스
    Read More
  14. No Image

    5~6명당 1명꼴 일생중 암 걸려

     담배·술 주요 원인… 아시안 사망 최다 생활습관·개인 노력 상당수 예방 가능   한국 뿐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도 암 환자가 늘고 있어 남성 5명 중 1명, 여성 6명...
    Date2018.09.12 Category문화/생활
    Read More
  15. No Image

    "뱅크오브호프 계좌 개설하시고 풍성한 혜택 받으세요"

     뱅크오브호프가 최근 전국 63개 지점에서 비즈니스 레귤러 체킹 계좌 프로모션 이벤트를 시작했다. 뱅크오브호프 관계자는 "비즈니스를 운영하는 고객들에게 가...
    Date2018.09.12 Category앨라배마
    Read More
  16. <사진>9·11테러 17주기 추모식 거행

        3,000명의 목숨을 앗아간 9·11 테러 17주기 추모식이 11일 맨하탄의 옛 월드트레이드센터(WTC) 자리 ‘그라운드 제로’를 비롯해 미국 곳곳에서 열렸다. 이날 ...
    Date2018.09.12 Category미국뉴스
    Read More
  17. 동남부 한인회 연합회장에 김강식씨

    연합회 총회, 만장일치로 선출 김 신임회장"협회 활성화 주력"   미동남부한인회연합회(회장 손환)는 8일 둘루스 서라벌 식당에서 정기총회를 개최하고 제28대 ...
    Date2018.09.11 Category앨라배마
    Read More
  18. No Image

    이민법원 추방재판 빨라진다

      미 전국적으로 부족현상을 빚고 있는 이민판사가 대폭 확충될 것으로 보인다. 제프 세션스 연방법무장관은 10일 버지니아주에서 열린 신임 이민판사 44명에 대...
    Date2018.09.11 Category이민/비자
    Read More
  19. No Image

    멍든 가슴 중년우울증 급증

     정신과 상담·치료 남성 환자의 2.5배   3명의 자녀를 둔 주부 이모(54)씨도 지난해 막내아들까지 타주에 위치한 대학에 진학 시킨 뒤 정신적 공허함으로 인해 최...
    Date2018.09.11 Category미주한인
    Read More
  20. No Image

    ‘탐앤탐스’커피 대표 거액 횡령

     한국검찰 구속영장 청구 회삿돈 50억원 빼돌려   LA를 비롯한 미국 지역에도 진출해 있는 커피전문점 탐앤탐스의 김도균(49) 대표가 탐앤탐스를 운영하며 거액의...
    Date2018.09.11 Category한국뉴스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342 Next ›
/ 342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