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SAT ‘굿 스코어’ 얼마 일까

by admin posted Jun 25, 20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전국 평균은 1,060점이지만 주립대 원하면 상위 20%인 1230점 이상

요즘 대학 입학 시험 SAT가 부쩍 관심을 받고 있다. 얼마 전 명문 시카고대학이 “표준화된 시험 점수가 각 학생의 잠재력을 충분히 반영하지 못한다”며 2023년부터 SAT 점수 제출을‘필수’가 아닌 선택사항으로 변경한다고 밝혔기 때문이다. ’ 일부 리버럴아츠 칼리지들이 표준시험 점수 제출을 ‘필수’에서 ‘선택’으로 전환하기는 했으나 시카고대학의 이번 결정은 주요 명문대학으로서는 처음이다. 하지만 이런 소식에도 불구 수험생 입장에서는 아직 많은 대학들이 ACT와 더불어 SAT 점수를 입학 전형에서 요구하고 있기 때문에 소홀히 할 수 없다. 그렇다면 SAT 점수는 어느 정도를 받아야 ‘굿 스코어’라고 할수 있을까. 또 전국 평균은 얼마이고 아이비리그와 명문 주립대 정도는 몇 점 정도는 되어야 안심을 할 수 있는지 학부모와 수험생들 사이에서는 SAT 점수에 대한 궁금증이 여전하다. 

▲내 점수는 어느 정도?

SAT 점수는 최저 400점에서 최고 1,600점이다. 테스트는 각각 200-800점 사이의 두개 섹션으로 구성되어 있다. 2017년 평균 점수는 1,060점, 섹션별로는 증거 기반 읽기 및 쓰기의 평균점은 533점, 수학은 527점이었다.


자신의 SAT 점수가 다른 응시자들과 비교해 어느 정도인지 파악하려면 퍼센타일(percentile) 즉 백분위수부터 이해해야 한다. 예를 들어 점수가 60퍼센타일이라면 이 점수보다 낮은 사람이 60%가 있으며 높은 사람은 40% 있다는 것을 뜻한다. 

2017년 SAT 점수대와 페센타일을 살펴보면 만점인 1600점의 퍼센타일은 99% 이상. 즉 이 점수보다 낮은 사람이 99% 이상이라는 것이다. 1550점도 퍼센타일은 마찬가지였으며 1510점은 99퍼센타일, 1450점은 98퍼센타일, 1400점은 95퍼센타일이었으며 1330점까지 90퍼센타일대에 포함됐다. 하지만 1230점은 80퍼센타일, 1170점은 71퍼센타일로 떨어진다. 지난해 SAT 평균 점수였던 1060점은 51퍼센타일, 즉 이 점수보다 적게 받은 사람이 51%였다. 

SAT 점수와 퍼센타일과 관계에서 알 수 있듯 더 많은 사람들이 중간 점수대에 몰려 있다. 예를 들어 1000점에서 1110점으로 110점만 상승해도 퍼센타일은 40에서 61로 치솟아 전체 응시자의 5분의 1이상이 앞서게 되는 것이다. 

반면 1230점에서 1330점이 되는 경우 점수 상승폭은 비슷하지만 퍼센타일은 10포인트만 오르고 1,450점에서 1,550점으로 오를 때는 겨우 1퍼센타일 정도만 상승할 뿐이다.

▲이 점수면 어느 대학 들어갈까 

SAT 점수에 있어 더 중요한 것은 원하는 대학의 합격점수대일 것이다. 

예를 들어 1270점이라면 85퍼센타일, 전체 응시자의 85%보다 좋은 점수인데 어느 학교에 합격할 수 있을까. 신시내티 대학(평균 SAT 점수 1240점), ASU(평균 1220점), 템플대(평균 1230점) 같은 학교라면 안정권에 드는 점수일 것이다. 

하지만 MIT, 칼텍, 듀크, 시카고 대학, 존스 홉킨스 같은 대학에서는 매우 낮은 수준이다. 


1,200점 정도면 전국 평균을 크게 웃도는 것으로 앞서 언급한 명문대의 입학 허가를 받기에는 다소 부족할지 모르지만 생각보다 많은 대학 지원에서 경쟁력을 갖출 수 있다. 

전문가들에 따르면 주립대학을 진학하려면 기본적으로 GPA 3.0 이상이라는 가정하에 SAT 점수가 1200점 이상은 나와야 한다. 

한 단계 더 올라가서 명문 주립대나 준 아이비리그급이라면 GPA는 3.5 이상에 SAT 점수 또한 1450점 이상 나와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그렇다면 전국 평균 1060점에 못 미치는 학생들도 대학에 갈 수 있을까. 대답은 ‘그렇다’이다. 이 점수대로 가능한 대학들로는 UT 엘파소(평균 1020점), 인디애나 주립대(평균 1000점) 혹은 플로리다 농기계 대학(평균 1030점)등을 꼽을 수 있다. 

▲목표 달성을 위한 SAT 점수 

자신이 원하는 대학 입학의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SAT 점수에 대해 신중히 생각해 볼 필요가 있다. 어느 정도의 점수를 올려야 할지 모르겠다면 원하는 대학들의 합격자 SAT점수 범위를 확인하고 자신의 점수를 비교하면 된다. 

자신의 점수가 너무 낮으면 어떻게 할까? 이런 상황에서는 몇 가지를 고려해야 하는데 가장 먼저 생각해 볼 수 있는 것은 다시 시험을 치르는 것이다. 

자신을 재정비하고 다시 시도할 시간이 있다면 가장 간단한 전략일 것이다. 물론 원하는 점수를 받고 싶다면 많은 시간을 투자해야 하고 약점을 보완하기 위해 최선을 다해야 한다. 

전문가들이 조언하는 특정 점수 향상을 위한 학습 시간도 참고로 하자. 30점 가량을 올리고 싶다면 10시간, 30-70점은 20시간, 70-130점은 40시간, 130-200점은 80시간, 200-330점을 향상시키기 위해서는 150시간 이상의 공부가 필요하다. 

목표했던 점수보다 50점 이상 낮지만 다시 시험을 치를 시간과 여유가 없다면 희망 대학 목록을 수정해야 할 수도 있겠다. 

희망 대학을 낮춘다는 것이 쉬운 일은 아니지만 ‘안전한 합격’을 위한다면 더 다양한 학교들을 살펴봐야 할 것이다. 

목표 점수가 1510점이었지만 1410점을 받은 학생을 예로 들어보자. 뉴욕 대학(중간 50% 점수가 1290~1490점)에 가능성은 있지만 리하이대학(Lehigh University 중간 50% 점수 1220~1410점)을 지원할 경우 더 안정권에 접어든다. UC산타 크루즈(중간 50% 점수 115-1380)및 펜스테이트(중간 50% 점수 1180-1370)라면 더 그렇다. 

대입 전형의 기준인 SAT 점수에 대해 잘 파악하는 것이 중요하다. <뉴욕타임스>

 

 

?

  1. No Image

    취업비자 배우자 노동허가 일단 유지

    올 상반기를 끝으로 중단될 예정이었던 전문직 취업비자(H-1B) 소지자의 배우자(H-4)에 대한 노동허가(EAD) 카드 발급이 당분간 유지될 수 있게 됐다. 11일 인터...
    Date2018.07.13 Category이민/비자
    Read More
  2. 최다 판매 차량 1·2위는 ‘픽업트럭’

     포드 F·닷지 램, 상반기 70만대 팔려  엘란트라 18위에 올 상반기 미국에서 가장 많이 팔린 포드의 F 시리즈 트럭   한국 차량으로는 가장 많이 팔린 현대차 엘...
    Date2018.07.12 Category자동차
    Read More
  3. No Image

    플라스틱 빨대 퇴출, 항공·호텔로 확산

    미국의 주요 항공사인 아메리칸 항공이 ‘1회용 플라스틱 빨대’ 퇴출 운동에 동참하기로 했다. 아메리칸 항공은 이달부터 주요 승객들에게 개방하는 공항 라운지에...
    Date2018.07.12 Category미국뉴스
    Read More
  4. 트럼프, 김정은 친서공개…"획기적 관계진전 다음회담 앞당길것"

    김정은 "변함없는 믿음·신뢰, 실천과정에 더욱 공고해지길" 북미 관계개선 노력에 깊은 감사…"새로운 미래개척, 반드시 결실"  '비핵화' 직접 언급은 없어…트럼프...
    Date2018.07.12 Category미국뉴스
    Read More
  5. No Image

    샌디애고 한인들 "애틀랜타 가자"

    비싼 집값으로 이주 늘어 주로 애틀랜타·달라스로 샌디에고 한인들이 높은 집값과 실직 등으로 인해 타 지역으로 이사하는 비율이 높아지고 있다. 한인 이삿짐 업...
    Date2018.07.12 Category미주한인
    Read More
  6. 오래 살고 싶으면 빠르게 규칙적으로 걸어라

     오래 살고 싶으면 빠르게 규칙적으로 걸어라 어렸을 때 암에 걸렸다가 생존한 환자들이 거의 매일같이 한 시간 정도를 빠른 속도로 걸은 것으로 나타났다. <뉴욕...
    Date2018.07.12 Category문화/생활
    Read More
  7. 미중 무역전쟁, 앨라배마 경제 직격탄

      자동차 산업.농산물 수출 영향 커  지역 정치.경제계 한 목소리 '우려' 미국과 중국이 서로 무역관세를 부과하는 무역전쟁 때문에 앨라배마 경제가 직격탄을 맞...
    Date2018.07.12 Category앨라배마
    Read More
  8. "BMW, S.캐롤라이나 공장 해외로 이전"

    미중 무역전쟁 관세 불똥 대신 중국 생산시설 늘려 고용인원 1만명... 미 타격 BMW가 미중 무역전쟁으로 불똥이 튄 관세 압박을 견디지 못해 사우스캐롤라이나 주...
    Date2018.07.12 Category미동남부
    Read More
  9. No Image

    대한민국 해외봉사상 후보 추천

    정부 무상원조전담기관인 한국국제협력단(KOICA·이사장 이미경)은 오는 27일까지 ‘제13회 대한민국 해외봉사상’ 후보자를 추천 받는다. 한국국제협력단과 국제개...
    Date2018.07.12 Category미주한인
    Read More
  10. "아씨 슈가로프점 매각 사실무근"

    아씨"보도 언론에 법적 대응" "둘루스점 매각 추진은 사실" 아씨 플라자 둘루스점 매각이 추진되고 있는 가운데 이번에는 슈가로프점 매각설이 불거져 논란이 확...
    Date2018.07.12 Category애틀랜타
    Read More
  11. No Image

    빈집털이에 현금 갈취까지... 한인 등 아시안 유학생 노린 범죄 극성

    '캠퍼스 캐리' 후 더 늘어 전문가"호신용기 지녀야" 조지아 모 대학에 다니고 있는 한인 유학생 A씨는 5월 여름방학을 맞아 한국으로 귀국했다. 가족과 저녁식사...
    Date2018.07.12 Category애틀랜타
    Read More
  12. “한인사회 덕분 골수기증자 찾았어요”

    “골수 기증자를 찾는데 도움을 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려요” 급성 림프구 백혈병(ALL)으로 투병 중인 어바인 거주 한인 2세 제니 비글리(46)씨가 마침내 골수 기...
    Date2018.07.12 Category미주한인
    Read More
  13. 이민자들에 잇달아 '묻지마 폭행'

    92세 멕시코 노인 폭행피해 국기티셔츠 입은 여성 위협 로스앤젤레스 인근 지역에서 행인이 "멕시코로 돌아가라"며 90대 노인을 폭행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일리...
    Date2018.07.12 Category이민/비자
    Read More
  14. No Image

    “1994년이전 출생 한인 2세도 징집”

    재외국민 병역의무 강화 기존 면제자에 확대적용 재외국민들에 대한 병역 의무가 지난 5월부터 대폭 강화되면서 미국 태생이거나 어려서 이민 와 계속 미국에 거...
    Date2018.07.12 Category한국뉴스
    Read More
  15. No Image

    한인주점 급습 여종업원 3명 체포

    ICE·HSI·FBI 합동단속 불법체류·불법노동 혐의 인신매매조직 단속 일환 지난 6월 29일 둘루스 한인타운 한 주점에 이민세관단속국(ICE) 요원들이 들이닥쳐 한인여...
    Date2018.07.12 Category애틀랜타
    Read More
  16. ‘만주키치 결승골’ 크로아티아, 첫 결승…프랑스와 우승 다툼

      잉글랜드 4강 역전 결승골을 넣은 크로아티아의 만주키치 [AP=연합뉴스]   동유럽의 강호 크로아티아가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에서 '축구 종가...
    Date2018.07.12 Category연예
    Read More
  17. 방탄소년단 3집, 상반기 미국서 많이 팔린 앨범 9위

      방탄소년단 [연합뉴스 자료사진]   그룹 방탄소년단의 정규 3집 '러브 유어셀프 전 티어'(LOVE YOURSELF 轉 Tear)가 올해 상반기 미국에서 많이 팔린 피지컬 앨...
    Date2018.07.12 Category연예
    Read More
  18. 신현희와김루트 “앨범에 영혼을 싹싹 갈아넣었죠”

      신현희와김루트가 돌아왔다 (서울=연합뉴스) 류효림 기자 = 그룹 신현희와 김루트가 11일 서울 마포구 서교동 웨스트브릿지 라이브홀에서 열린 두번째 미니앨범...
    Date2018.07.12 Category연예
    Read More
  19. 진짜 가족보다 끈끈한 가짜 가족 이야기 ‘어느 가족’

      ‘어느 가족’ 티케스트 제공   일반적으로 가족은 혈연으로 맺어진다. 태어나는 순간 운명적으로 구성원이 정해진다는 점에서 가족은 운명 공동체라고 할 수 잇...
    Date2018.07.12 Category연예
    Read More
  20. 한국기업 여직원 납치 후 성폭행

    라그랜지 대원 아메리카 경찰,용의자 공개수배해 라그랜지 소재 한인 차량부품 기업인 대원 아메리카 여직원을 직장까지 찾아와 폭행하고 납치한 후 성폭행까지 ...
    Date2018.07.11 Category애틀랜타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328 Next ›
/ 328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