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비자

“영주권서류 사소한 실수도 보충 기회 없어요”

■문답으로 본 주의사항

by 실장님 posted Sep 14, 20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재정보증·경력증명 누락
RFE 없이 바로‘거부’판정
재량권부여 심사 빨라져

 

영주권 신청서 등 이민서류 심사에서 ‘추가서류요구’(RFE)나 ‘거부의사 사전통보’(NOID) 없이 ‘거부’(denial) 판정을 내리는 새로운 심사규정이 지난 11일부터 전면 시행되고 있어 이민서류 제출 시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영주권 신청서(I-485)나 취업이민청원서(I-140) 등을 제출할 때 이전에는 사소한 실수가 있거나 관련 서류 부족한 경우, 심사관들은 ‘추가서류요구‘ 등을 통해 서류보완 기회를 줬다. 또, 거부가능성이 큰 경우에도 ’거부의사 사전통보‘를 통해 이민서류 제출자에게 2차 기회를 부여해왔다.
하지만, 지난 11일부터 ‘NO RFE, NO NOID’ 규정이 적용되고 있어 이민서류 제출자들은 서류를 보완하거나 해명할 기회를 더 이상 갖지 못하게 됐다.
연방 이민 서비스국(USCIS)는 새 규정 시행과 관련, 이민서류 제출자들이 숙지해야 할 사항을 일문일답 방식으로 설명했다.
-새 규정이 적용되는 이민서류들은 무엇인가
▲취업과 가족이민 영주권 신청서, 이민청원서, 취업이민 신청서 등 거의 모든 이민 또는 비이민 관련 서류들이 이 규정에 따라 심사된다. 서류심사관은 11일부터 도착하는 서류들부터 이 규정을 적용한다. 사소한 실수나 단순 서류 누락인 경우에도 심사관은 ‘추가서류요청’이나 ‘거부의사 사전통보’ 없이 곧바로 ‘거부’판정을 내릴 수 있다.
-규정 적용이 되지 않는 예외도 있나
▲예외가 있다. 청소년 추방유예 프로그램(DACA)에 따른 신청서류들과 망명(Asylum)이나 난민(Refugee) 관련 이민서류들에는 새 규정이 적용되지 않는다.
-신청서가 완벽한데도 단순한 첨부서류 누락 이유만으로 ‘거부’판정을 하게 되나
▲그렇다. 예를 들면 가족이민을 통해 영주권신청서(I-485)를 제출하는 경우, 첨부되어야 할 재정보증서류(I-864)가 빠졌다면 심사관은 ‘서류보충’을 요구하지 않고, 바로 ‘거부’할 수 있다.
또, 취업비자 신청서(I-129)를 제출할 때, 신청서가 제대로 작성됐더라도 신청자의 교육 및 경력 증빙서류가 누락되어 있다면 ‘거부’판정을 받을 수 있다.
-신청자의 서류보완 기회를 없애는 새 규정을 도입한 이유는 무엇인가
▲서류 준비가 제대로 되지 않은 상태인데도 일단 서류부터 접수하려는 관행으로 인해 이민행정력 낭비가 심했다. 충분한 준비절차와 검토를 거쳐 이민서류를 제출하도록 한 것이다. 이렇게 되면, 불필요한 RFE나 NOID를 줄일 수 있어 이민심사관들은 서류처리에 더 집중할 수 있고, 이민행정도 효율적이 될 것이다.
-RFE나 NOID가 완전히 없어지게 되나
▲그렇지 않다. 새 규정은 일선심사관에게 100% 심사재량권을 부여하는 것이다. ‘거부’판정을 하기 전에 반드시 ’RFE’나 ‘NOID‘를 발부하도록 한 의무규정을 없앤 것이지, 신청자들에게 페널티를 주는 것이 아니다. 심사관의 재량에 따라 ’RFE’나 ‘NOID‘기회를 줄 수도 있다.
-이민서류 제출자들이 주의해야 할 점은 무엇인가
▲이민 또는 비이민 관련 서류양식을 작성하기 전에 양식에 게재된 서류작성 방법과 절차를 꼼꼼히 읽어보고, 이 가이드라인을 지키는 것이 중요하다. 또, 작성된 서류를 제출하기 전에 다시 한 번 사소한 실수나 누락된 첨부서류가 없는 지 확인해야 한다. <김상목 기자>

?

  1. 히말라야 원정대 한국인 5명 숨져

     14좌 무산소 완등 김창호 대장 포함   한국인 최초로 무산소 히말라야 8,000m급 14좌 완등에 성공한 김창호(49·사진) 대장을 포함한 한국인 5명과 네팔 현지인 ...
    Date2018.10.15 Category한국뉴스
    Read More
  2. 전인지 2년만에 우승 KEB 하나은행 챔피언십

     전인지(24)가 14일(한국시간) 한국 인천 스카이72 골프클럽 오션 코스(파72)에서 막을 내린 LPGA 투어 KEB 하나은행 챔피언십에서 최종합계 16언더파 272타를 기...
    Date2018.10.14 Category연예/스포츠
    Read More
  3. 허리케인 마이클에 플로리다‘쑥대밭’

     남부 3개주에 직격탄 최소 6명 사망 등 피해 지붕 뚫고 기둥 날아와   미 남동부에 상륙한 초강력 허리케인 ‘마이클’이 엄청난 위력의 강풍과 폭우를 동반한 채 ...
    Date2018.10.12 Category미국뉴스
    Read More
  4. 방탄소년단, 아메리칸뮤직어워즈 수상… “한국그룹 최초”

      ‘2018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에서 ‘페이보릿 소셜 아티스트’ 상을 받은 방탄소년단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 유튜브 캡처]   그룹 방탄소년단이 한국 그룹 최초로...
    Date2018.10.11 Category연예/스포츠
    Read More
  5. 아이유, 오늘 저녁에 듣고 보세요 ‘삐삐’

      가수 아이유(25)[서울=뉴시스]   가수 아이유(25)가 10일(이하 한국시간기준) 오후 6시 데뷔 10주년 기념 디지털싱글 '삐삐' 음원과 뮤직비디오를 공개한다. 아...
    Date2018.10.11 Category연예
    Read More
  6. 양예원 “전국민이 꽃뱀이라고…평범하게 살고파”…공개 법정증언

      서부지법에 출석한 양예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3년 전 피팅모델 활동 중 겪었다는 성추행과 사진 유출 피해를 주장한 유튜버 양예원 씨가 법정에서 고통을 ...
    Date2018.10.11 Category연예
    Read More
  7. 블랙핑크, MTV 저팬서 최우수 댄스비디오상 수상

      블랙핑크 [YG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블랙핑크가 'MTV 비디오 뮤직 어워즈 저팬 2018'에서 최우수 댄스 비디오상을 받았다고 11일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가 ...
    Date2018.10.11 Category연예
    Read More
  8. No Image

    방탄소년단‘타임’표지 장식

     그룹 방탄소년단이 한국 그룹 최초로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에서 수상했다. 또 ‘차세대 리더’를 다룬 시사주간지 타임의 글로벌판(사진) 표지를 장식한다. 방탄...
    Date2018.10.11 Category연예/스포츠
    Read More
  9. No Image

    긴급연락처 절반이‘불통’

     24시간 응대 규정 불구 사건사고 대응 부실 우려   한국인 여행객이나 재외국민들이 사건사고 발생시 응급조력을 받기 위해 이용하는 관할지역 총영사관의 긴급...
    Date2018.10.11 Category한국뉴스
    Read More
  10. No Image

    외교예산 사적 용도로‘펑펑’

     외교네트웍 구축비 전용 부적절 사용 사례 드러나   전 세계 재외공관 소속 외교관들의 외교역량 강화를 위해 책정된 ‘외교 네트웍 구축비’ 예산이 정해진 목적...
    Date2018.10.11 Category한국뉴스
    Read More
  11. No Image

    “잃어버린 지갑 돌려주겠다” 이민국, 나온 불체자 체포

     불법체류자가 잃어버린 지갑을 습득한 연방 이민당국이 지갑 주인에게 전화를 걸어 돌려주겠다며 만나자고 한 뒤 체포한 일이 뒤늦게 알려졌다. 플로리다주 노스...
    Date2018.10.11 Category이민/비자
    Read More
  12. No Image

    허리케인‘플로렌스’지난 후 거대 모기 출현

    지난 달 허리케인 ‘플로렌스’가 휩쓸고 지나간 노스캐롤라이나주 전역에서 길이가 1센트 동전 지름만한 거대 모기가 출현하고 있다고 CNN방송이 보도했다. 이 모...
    Date2018.10.11 Category미국뉴스
    Read More
  13. No Image

    미 신생아 5명 중 1명 ‘우리 엄마는 이민자

     이민자 여성 출산아기 연 79만명으로 19.9% 샌호세 55%로 대도시 최고… LA 40%로 4위   미국 신생아 5명 중 1명이 이민자 가정에서 태어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
    Date2018.10.11 Category이민/비자
    Read More
  14. No Image

    직지·팔만대장경·한글 반크 SNS 홍보 돌입

     사이버 외교사절단 반크는 직지심체요절(직지)과 팔만대장경, 한글, 혼일강리역대국도지도 등 4개의 한국의 유산을 홍보하는 8분32초 분량의 영상을 제작해 유튜...
    Date2018.10.11 Category한국뉴스
    Read More
  15. No Image

    영주권 취득제한, 향후 복지수혜 가능성 중요

     ■ ‘공적 부조’규정 궁금증 풀이 수혜전력 있어도 재산·연소득 많으면 유리 교육수준·건강상태·나이 등 종합 고려도   ‘공적부조’(Public Charge) 수혜자에 대한 ...
    Date2018.10.10 Category이민/비자
    Read More
  16. <사진>초강력 허리케인 ‘마이클’ 3개주 강타

        26년만에 가장 센 규모의 초강력 허리케인‘마이클’이 10일 동남부 플로리다에 상륙하면서 피해가 현실화하고 있다. 국립허리케인센터(NHC)에 따르면 최고 풍...
    Date2018.10.10 Category미국뉴스
    Read More
  17. No Image

    ‘여권 갱신 서두르세요’문자 왔네

     한국정부‘유효기간 만료 알림 서비스’시행 6개월 전 발송… 미주 한인 등 재외국민은 제외   앞으로 한국 국적자들은 여권의 유효기간이 만료되는 것을 알지 못하...
    Date2018.10.10 Category미주한인
    Read More
  18. No Image

    노후대비‘은퇴 늦추기’뚜렷

     대졸자 은퇴연령 65.7세 고졸보다 평균 3년 늦어   미국에서 노후 대비 등으로 은퇴연령을 늦추려는 경향이 뚜렷해지면서, 65세 이상 취업률이 1962년 이후 56년...
    Date2018.10.10 Category미국뉴스
    Read More
  19. No Image

    ‘대입 소수계 우대정책’폐지 가능성 ↑

     캐버노 대법관 공식취임 연방대법 보수화 기울어 대학들 정책변경 촉각   “캐버노 대법관 임명으로 앞으로 2년 내로 미 주요 대학들의 소수계 입학 우대정책(aff...
    Date2018.10.10 Category교육
    Read More
  20. No Image

    옐로스톤 간헐천 분출

     미국의 명승지인 옐로스톤 국립공원에 있는 이어스프링 간헐천이 용솟음치면서 무려 80여 년 전에 관광객들이 던진 동전이나 쓰레기가 튀어 올라왔다고 폭스뉴스...
    Date2018.10.10 Category미국뉴스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354 Next ›
/ 354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