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생활

금수저냐, 흙수저냐… 대졸자 진로 가른다

by admin posted May 23, 20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대학교육 개념 바꾸는 부모의 재정능력



대학은 장성한 자녀들이 사회에 첫발을 내디디기 위한 디딤돌 역할을 한다. 부모의 품에서 떠난 자녀들이 모든 것을 스스로 판단하게 해결해 나갈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곳이기도 하다. 자립 능력도 키우고 미래를 개척할 수 있는 능력도 키울 수 있다. 하지만 요즘 대학이 맡아서 해야할 진정한 의미의 대학 교육의 개념이 부모의 재정 능력에 따라 바뀌고 있다는 비판적 보고서가 발표돼 주목을 받고 있다. 

최근 중서부지역의 유명 공립대학 기숙사에서 같은 층에 살고 있는 41명의 여학생들을 인터뷰해 발표한 연구 보고서는 학생들의 학업과 진로는 스스로의 능력과 개척에 좌우되는 것이 아니라 부모의 재산이나 직업에의해 영향을 받는다고 밝혔다. 이는 공립 대학들이 주정부 지원을 제대로 받지 못하면서 등록금을 모두 내야하는 부유층과 타주 거주 학생들의 등록금에 의지하기 때문이라고 보고서는 분석했다. 

이 연구보고서가 절대적이지는 않다. 하지만 이전에 발표된 연구 보고서의 이론을 뒷받침하기에는 충분하다. 특히 이 연구 보고서를 토대로 학생들이 대학 생활을 해나가는데 필요한 요소가 어떤 것인지를 유익하게 그려 볼 수 있을 뿐더러 학생들의 졸업후 생활에 영향을 미치는 요소들을 확인해 볼 수 있는 계기가 될 수 있다고 보고서는 밝혔다. 


■자녀 ‘대학 관리인’ 역할

연구보고서에 따르면 부유한 가정 중에서 87%의 부모가 일명 딸의 ‘대학 관리인’ 역할을 한다. 이들 부모들은 정규적으로 딸들과 대화를 나누면서 특정 전공과목 교수들의 수업을 가이드해주고 공부에 초점을 맞춘 스터디클럽을 찾아준다. 또 인턴십이나 직장을 잡아주는 것은 물론이고 여성 사교클럽 등록까지 간여한다. 

반대로 부유하지 않은 가정의 부모 33%는 딸의 대학 커리어에 깊숙이 관여하고는 있기는 하지만 부유한 가정의 부모들과는 조금 다른 방법으로 딸을 도와주고 있다. 이들 덜 부유한 부모들은 성공적인 딸을 만들기 위해 필요한 가이드를 줄 수 있는 인맥이나 자원이 부족하기 때문이다. 예를 들어 한 중산층 가족의 부모는 딸에게 이름이 별로 없는 법대에 입학하도록 재촉하기도 했다. 

이번 연구를 주도했던 UC 머세데스의 로라 해밀턴 사회학 교수는 “부유한 부모들은 종종 모든 수준에서 그들의 딸들이 질적으로 더 낳은 교육 경험을 쌓을 수 있도록 모든 자원을 총 동원한다”고 밝혔다. 그는 또 “부유층 부모는 대학 수업을 받았던 배경으로 그들의 경험을 자녀의 성공을 위한 진정한 핵심 요인으로 만들고 있다”고 덧붙였다. 

■취업 기회 높아

연구원들이 부르는 ‘대학 관리인’은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하는 것을 보인다고 보고서는 밝혔다. 부유한 가정의 딸 78%는 졸업 1년 이내에 학사 학위를 요구하는 직장에 취업했거나 대학원 프로그램에 들어갔다. 취업을 하면 연봉이 3만~6만 달러를 받는다. 

반면 덜 부유한 가정들을 보면 고작 17%만이 학사 학위를 필요로 하는 직장을 가졌거나 6년 이내에 대학원에 진학했다. 또 이들 가정의 딸들이 받는 가장 높은 연봉은 4만 달러에 그쳤다. 해밀턴 교수는 “부모의 재산과 경험이 더 이상 장점이나 능력이 아니다. 이제는 자녀들의 출세의 요인은 어떤 가정에서 태어났느냐가 됐다”고 말했다.


■대학의 역할 부족

해밀턴 교수는 부모들은 당연히 자신들이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해 자녀들에게 기회를 제공하려고 노력한다면서 하지만 이런 경향은 경제적 유동성의 원동력 역할을 해야 하는 대학의 능력에 문제가 있음을 보여주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런 원동력을 제공하는 것이 이론적으로 특히 공립학교의 주요 임무라며 제 역할을 하지 못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해밀턴 교수는 “대학은 저속득층 학생들이 필요로하는 것들을 지원해 줄 수 있도록 좀더 세심한 배려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런 문제가 요즘 공립대학 특히 이번 연구가 진행된 대학이 해결해야 할 당면 과제로 부상하고 있다. 

■두 치과의사 지망생의 달라진 실제 진로

해밀턴의 이번 보고서는 2명의 의욕 넘치는 치과 의사 지망생들의 진로에 주목했다. 한명은 부유한 집안의 학생이고 다른 한명은 덜 부유한 집안이다. 부유한집 학생 ‘테일러’는 대학 교수인 엄마의 지시를 받아 캠퍼스내 치과를 주제로 한 사교 클럽인 ‘크레스트 클럽’에 가입해 결국 회장까지 됐다. 

여름방학에 공부를 하는 대신 테일러는 부모의 조언에 따라 그해 여름학기를 신청해 학업 부담을 줄였다. 또 그녀의 엄마는 치과의사가 되는 길을 찾는데 도움을 줬다. 

반대로 덜 부유한 집안의 딸 ‘에마’는 좋은 학점으로 대학에 입학해 치과의사가 꿈이었지만 학교 수입에 어려움을 겪기 시작했다. 그런데 그녀의 부모는 에마가 대학에서 겪어야 하는 일종의 성장통 정도로 생각해 에마의 원하는 길을 갈수 있도록 북돋아주지 못했다. 

결국 에마의 성적이 치대에 갈수 있을 정도의 수준에 미치지 못했고 진로를 바꿔야 한다는 조언조차 받지 못했다. 

졸업후 에마는 고향으로 돌아가 치과 보조가 됐다. 치과 보조는 학위도 필요 없어 시간당 거의 최저 임금 수준으로 받는다. 

<김정섭 기자>

대학들은 재원 부족으로 부유층 자재에 눈을 돌리면서 대학의 본 모습을 잃어가고 있다는 연구 보고서가 발표됐다. [Christian Northeast/The New York Times]

 

?

  1. 앨라배마 아기 키우기 전국 최악

    51개주 가운데 종합 50위 신생아사망률은 전국 1위   앨라배마주가 아기를 낳아 키우기에 적합하지 않은 최악의 주로 선정됐다. 개인재정 웹사이트 월렛허브(Wall...
    Date2018.08.16 Category앨라배마
    Read More
  2. ICE 등, 또 한인유흥주점 급습...20여명 체포

    9일밤 HSI·FBI·경찰 들이닥쳐 여종업원·업주 등 연행해 가 성매매 조직 단속 일환인 듯 이민세관단속국(ICE) 등 수사당국이 또 한인 주점들을 급습해 여종업원 등...
    Date2018.08.16 Category애틀랜타
    Read More
  3. 한인 뷰티업주 흑인여성 고객 폭행

    오클라호마서...한흑갈등 조짐 유투브조회 27만건…비난여론 최근 브루클린 중국계 네일살롱에서 돈을 안낸 흑인여성 고객을 빗자루로 폭행한 사건이 발생한 가운...
    Date2018.08.16 Category미주한인
    Read More
  4. 배기성·선우인호 씨 정부 포상자 선정

    세계 한인의날 기념해 92명 포상자 명단 발표 배기성 전 애틀랜타 한인회장과 선우인호 동남부한국학교협의회장이 한국 정부가 해마다 세계 한인의 날을 기념해 ...
    Date2018.08.16 Category애틀랜타
    Read More
  5. 음주운전 차량에 한인 일행 4명 참변

    남가주 오렌지카운티에서 워싱턴주로 여행을 나선 한인 일행 탄 차량이 음주운전자 차량에 들이받혀 한인 부부와 친구 등 3명이 사망하고 또 다른 한인 1명 등 2...
    Date2018.08.16 Category미주한인
    Read More
  6. 에모리대 병원 조지아 최우수 병원

    세인트 조셉 병원도 2위에 귀넷 메디컬은 7위에 올라 에모리대 본원이 조지아에서 가장 우수한 병원으로 평가됐다. US 뉴스 앤 월드리포트는 14일 2018-19년 전국...
    Date2018.08.16 Category교육
    Read More
  7. 영주권 인터뷰가 '함정'

    시민권자와 결혼한 불체자 인터뷰 불러 ICE 요원 연락 체포 이민당국이 불체신분 이민자들의 영주권 인터뷰를 ‘함정’으로 이용하고 있다는 의혹이 제기돼 파장이 ...
    Date2018.08.16 Category이민/비자
    Read More
  8. 70대 한인여성, 산책 중 달려든 개에 놀라 사망

    의식불명 상태→뇌사판정 받아 가족 "장례 후 법적 대응 결정" 70대 한인여성이 공원에서 산책 중 자신을 향해 달려오는 개에 놀라 쓰러진 뒤 뇌출혈 증세를 보여 ...
    Date2018.08.16 Category애틀랜타
    Read More
  9. 경제스포츠연예 ktown1st_flag 맛집지식톡 K쇼핑K쇼핑 K블로그K Talk구인 부동산부동산 자동차자동차 사고팔기 야구 류현진 복귀전 “눈부셨다”

    ▶ 105일만의 등판에서 6이닝 3안타 6삼진 무실점 쾌투 ▶ 시즌 평균자책점 1.77 류현진은 105일만의 복귀전에서 6이닝 3안타 무실점의 눈부신 역투로 환상적인 복...
    Date2018.08.16 Category스포츠
    Read More
  10. 주영훈 “아내 이윤미 셋째 임신..나이 50에 쑥스러워”(직격 인터뷰)

      주영훈(왼쪽)과 이윤미 /사진=스타뉴스   가수 겸 작곡가 주영훈(49)이 아내 이윤미(37)의 셋째 임신에 쑥스러운 소감을 밝혔다. 주영훈은 16일(이하 한국시간...
    Date2018.08.16 Category연예
    Read More
  11. ‘라스’ 김완선 “9살 연하 트레이너와 썸타는 중”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     라디오스타'에서 김완선이 9살 연하 트레이너와 썸을 타고 있다고 말했다. (한국시간) 15일 오후 방송된 MBC '라디...
    Date2018.08.16 Category연예
    Read More
  12. 방탄소년단, ‘페이크 러브’ 美 레코드산업협회 골드 인증

      방탄소년단[서울=연합뉴스]   그룹 방탄소년단이 미국 레코드산업협회(Recording Industry Association of America)로부터 세 번째 '골드' 인증을 받았다. 소속...
    Date2018.08.16 Category연예
    Read More
  13. 2019년형 제네시스 G70 시승회

      제네시스 자동차 미국법인(GMA)이 15일 북가주 몬트레이 인터컨티넨탈 호텔에서 본보 등 한인언론사 관계자들을 초청, 2019년형 제네시스 G70 모델의 시승회를 ...
    Date2018.08.16 Category이민/비자
    Read More
  14. 몽고메리서도 "대한민국 만세"

    11일 73돌 광복절 기념식 열려 김기향 박사 장학금 수여식도    몽고메리에서 대한민국 만세삼창 소리가 힘차게 울려 퍼졌다. 몽고메리 한인회(회장 박민성)은 지...
    Date2018.08.15 Category앨라배마
    Read More
  15. 모국 의료관광 60%는“의료비용 때문”

    의사소통·심리적 안정감 순 거의 만족..."암·치과는 불편" 미주지역 한인들이 모국 의료관광을 찾는 주요 원인은 의료비용과 언어장벽 때문이라는 조사결과가 나...
    Date2018.08.15 Category미주한인
    Read More
  16. 탄수화물·당 섭취 줄이는 다이어트법 각광

     ●저탄수화물 다이어트 하루 섭취하는 칼로리 중 탄수화물 45~65%로 제한   ●케토제닉 다이어트 탄수화물 비율 5~10%로 일명‘저탄고지’‘케토법’   ●홀 30 다이어...
    Date2018.08.15 Category문화/생활
    Read More
  17. 당신 재산이 원치 않은 사람에게로 몽땅…

      최소한 유언장과 치료 . 재정문제 판단할 위임장 작성 배우자나 자녀가 없을 경우 등 수혜자 지정 신중하게     미국인 56%는 유언장을 작성해 놓지 않았다고 U...
    Date2018.08.15 Category미국뉴스
    Read More
  18. No Image

    체류신분 유지조건 잃으면 즉시 불법체류일 산정 시작

     체류신분 규정을 지키지 못한 외국인 유학생들에게 불법체류일 산정기준을 엄격하게 적용하는 새로운 규정이 9일부터 시행된다. 외국인 학생들에게 새로운 불법...
    Date2018.08.15 Category이민/비자
    Read More
  19. No Image

    이민신청서류 빠뜨리면 바로 ‘아웃’

     추가서류요구·사전통보 안해 새 관련규정 내달 11일부터     영주권 신청서 등 이민서류를 제출한 이민신청자들이 앞으로는 ‘추가서류요구’(RFE)나 ‘거부의사 사...
    Date2018.08.15 Category이민/비자
    Read More
  20. No Image

    멜라니아 부모 6개월만에 ‘초고속 시민권’

     트럼프 대통령의 부인 멜라니아 여사의 부모가 미국 시민이 됐다. 트럼프 대통령의 장인·장모인 슬로베니아 출신의 빅토르(73)와 아말리야 크나브스(71) 부부가 ...
    Date2018.08.15 Category이민/비자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334 Next ›
/ 334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